서울광장 잔디에 앉아 무료 야외공연을…

시민기자 김경민 시민기자 김경민

Visit556 Date2018.06.08 14:30

10월까지 서울광장에선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이 이어진다

10월까지 서울광장에선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이 이어진다

서울시는 5월부터 10월까지 ‘2018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을 운영한다. 2015년부터 시작된 서울시의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프로그램은 매년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 동안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클래식, 국악, 서커스 등 다양한 장르의 상설 문화공연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여유를 선사한다. 지난해까지 총 176회, 20여 만 명이 관람하였다.

올해는 5월 14일 시각장애인 관악 중주단인 ‘한빛 브라스 앙상블’과 ‘드림뮤지컬’의 공연을 첫무대를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다양한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퇴근길, 발걸음을 멈추고 그날의 공연을 즉석에서 관람해도 좋겠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장르의 공연을 미리 찾아 챙겨보는 것도 좋겠다. 2018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서울문화포털에서 해당 월과 다음 달에 진행예정인 공연내용과 출연자들을 확인할 수 있다. 우천시에는 공연 자체가 취소되거나 공연 도중 중단될 수도 있으니 사전에 공연 프로그램을 확인해볼 것을 권한다.

마술사K의 매직쇼

마술사K의 매직쇼

기자가 찾은 5월의 마지막 날, 31일 공연은 화창한 날씨 속에 여성 3인조 어쿼스틱 밴드인 ‘라꼼마’의 쾌할한 보컬 그리고 드럼, 퍼거슨, 기타 연주를 들을 수 있었다. 1집 ‘하루종일 나’ , 신곡 ‘코지모닝’ 등 ‘라꼼마’ 밴드의 노래를 비롯해 ‘밤이면 밤마다’, ‘여행을 떠나요’ 등 익숙한 팝과 가요로 광장을 메운 시민들의 귀를 청량하게 해주었다.

이어서 평소에는 보기가 힘든 ‘마술사K’ 매직쇼도 볼 수 있었다. 비둘기와 토끼 마술, 카드마술, LED 봉마술 등 30분 남짓 현란하게 펼쳐지는 다양한 마술들로 눈을 떼지 못했다. 특히, 마술사K는 광장 잔디밭까지 내려와 시민들의 참여와 호응을 유도하며 흥을 돋워 더욱 더 즐거웠다.

6월 공연 프로그램 일부, 더 많은 일정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6월 공연 프로그램 일부, 더 많은 일정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6월에도 태권도 퍼포먼스, 탭댄스, 마술, 팝페라, 플라멩고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기자는 이중에서 6월 25일과 26일 저녁 7시에 열리는 어린이 응원단의 치어리딩 공연이 기다려진다.

안내부스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방석과 매트를 받아 서울광장 잔디밭에 편하게 기대어 관람할 수 있다.

문의 :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070-8866-3344), 다산120센터(12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