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동’으로 달라진 서울시 복지서비스 3가지

내 손안에 서울

Visit1,590 Date2018.05.02 16:36

마을의 작은 일도 세세하게 살피는 우리동네 주무관들

마을의 작은 일도 세세하게 살피는 우리동네 주무관들

복지 패러다임을 신청주의에서 발굴주의로 전면 혁신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가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서울시는 2일부터 66개 동이 추가로 ‘찾동’으로 전환되면서 전체 424개 동 중 96%인 408개 동에서 ‘찾동’ 서비스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당초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았던 강남구가 올해 처음으로 6개 동부터 참여한다. 나머지 동도 내년부터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서울시 전역이 주민을 직접 찾아가는 마을·복지 중심 ‘찾동’ 체제로 바뀌게 된다.

특히 ‘찾동’은 지난 3년 간 우리동네 주무관, 복지플래너, 방문간호사의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뿐 아니라 보건·의료, 마을공동체 같은 다양한 분야의 정책들과 연계·융합되면서 새로운 현장복지 서비스를 탄생시켰다.

예컨대, 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관, 상담원 등으로 구성된 ‘위기가정 통합사례 관리팀’이 올해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해 복합적인 문제를 안고 있는 가구를 맞춤형 지원한다. 이웃이 다른 어려운 이웃을 찾고 안부 묻기, 식사지원, 주거환경 개선 등 재능 나눔을 실천하는 ‘나눔이웃’은 작년 197개 동에서 4,131명이 활동해 6만 1,688명을 돌본 데 이어 올해 264개동 5,536명으로 확대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찾동 방문간호사가 의뢰한 어르신 환자에 대해 보건소 내 전담팀(의사, 영양사, 치위생사, 운동사 등)이 의학적 평가와 자문, 약 복용, 영양관리 등을 실시하는 ‘서울시 마을의사’ 제도가 올해 2개 자치구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찾동-보건소(치매안심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시립병원을 연계해 건강 문제가 있는 주민에게 맞춤형 건강관리를 제공하는 통합 의료·복지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민원

‘찾동’ 시행으로 달라진 서울시 복지서비스를 정리해보면 크게 세 가지다. ①취약계층 중심 보편방문 확대 ②마을의 다양한 자원과 연계한 동 단위 복지생태계 ③주민이 마을계획의 결정과 실행을 주도하는 마을공동체 실현이다.

첫째, 빈곤·위기가정뿐만 아니라 출산·양육가정과 65세·70세 도래 어르신 가정으로 보편 방문이 확대됐다.

각 동마다 배치된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는 지금까지 동당 월 평균 147회의 현장 방문 서비스를 제공했다. 찾동 시행 전(57회)과 비교하면 2.6배 증가한 것이다.

65세·70세 도래로 가정방문 서비스를 받은 어르신 4명 중 1명은 찾동 방문간호사를 통해 지속 건강관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빈곤·위기가정에 대한 상담건수도 찾동 시행 이전보다 87%(56건→105건)증가했다.

둘째, 찾동을 중심으로 학교, 보건소, 민간복지기관, 마을변호사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동 단위 복지생태계를 조성했다. 지금까지 경제적 취약계층 위주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했다면 앞으로는 고독사 위험 은둔형 1인가구, 폐지수집 어르신 같이 새롭게 발생하는 복지 수요에 종합적으로 대응한다는 목표다.

우선 고독사 예방을 위해 지역에 오래 거주한 주민과 지역 사정을 잘 아는 통·반장 등이 참여하는 주민모임 ‘이웃살피미’(17개 구 26개 지역)를 구성·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는 사회복지관 1곳과 같은 자치구 내 찾동 2~4곳이 팀워크를 맞춰 사회적 고립가구 발굴·지원하는 ‘찾동-복지관 협력 활성화 지원사업’도 올해 31개 동, 12개 복지관으로 확대 시행된다.

셋째, 동주민센터가 단순히 민원처리 공간에서 주민활동공간으로 변신하면서 주민이 마을계획 기획부터 결정, 실행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마을공동체가 실현되고 있다.

현재 402개 동주민센터 공간이 완료·개선중이고, 동주민센터 등 지역 내 유휴공간을 주민활동공간으로 조성하는 ‘마을활력소’는 올해 2개소가 추가로 조성돼 총 13개로 확대될 예정이다.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서울형 주민자치회’는 2021년 424개 전 동 확대를 목표로 추진된다. 동에서 행정권한을 위탁 받아 자치회관을 운영하거나 주민참여예산안을 직접 만들어 신청할 수 있으며, 동네 생활문제 해결을 위한 자치계획을 수립해 주민총회를 개최할 수 있다. 시는 ‘서울형 주민자치회’를 시민 삶과 관련된 생활문제를 논의하고 해결하는 권한과 책임을 갖는 동 단위 주민자치 대표기구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강남구의 참여로 내년 424개 전 동의 찾동화가 눈앞으로 다가왔다”며 “지난 3년간 다양한 분야의 정책과 찾동이 연계·융합되면서 새로운 복지서비스를 탄생시킨 것처럼 앞으로도 찾동을 현장복지 중심으로 진화·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홈페이지 : http://wis.seoul.go.kr/human/goal.do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