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한 14가지

시민기자 한우진 시민기자 한우진

Visit1,295 Date2018.04.17 13:29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09) – 따릉이 이렇게 타면 더 편리해요

따릉이는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공공자전거 제도이다. 쉽게 말해 서울시가 시내에서 직접 빌려주는 자전거이다. 왜 이런 제도를 시행하는 것일까? 시민들이 자가용 대신 자전거를 타면 교통체증이 줄어들고 대기오염이 감소하는 등 사회적 이익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시민들도 운동량이 늘어 건강이 좋아지고, 걸을 때보다 통행시간이 단축되는 등 개인적인 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

덕분에 2015년 10월 운영을 시작한 따릉이는 현재 25개 자치구 전역의 1,290여 개 대여소에서 2만여 대의 자전거가 운영되는 대규모 서비스로 급성장하였다. 시민들의 반응도 좋아서 초기에 비해 회원수가 20배로 늘었고, 시민이 선정하는 ‘2017년 서울 10대 뉴스’ 1위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봄이 되어 나들이하기 좋아진 지금, 따릉이를 이용하기 위한 상식과 팁을 알아보자.

1. 홈페이지 회원 가입은 필수
일단 따릉이를 원활하게 사용하려면 따릉이 홈페이지 회원 가입을 하는 게 좋다. 회원 가입을 안 해도 이용할 순 있지만, 가입한다고 돈을 받는 것도 아니니 미리 가입해두면 편리하다. 스마트폰 앱 설치도 필요하다. 앱 이름은‘서울자전거 따릉이’이다.

2. 따릉이는 편도 이용이 가능하다
공원에서 빌리는 자전거는 빌린 곳에 다시 가져다 주어야 한다. 하지만 따릉이는 A대여소에서 빌려 B대여소에 반납하는 편도 이용이 가능하다. 이러면 한쪽에 자전거가 쌓일 수도 있는데, 서울시에서 트럭을 이용하여 자전거를 계속 재배치시켜 줌으로써 비어있는 대여소가 없도록 하고 있다.

3. 따릉이 결제는 지하철과 다르다
따릉이는 유료 서비스다. 당연히 요금을 결제해야 한다. 지하철을 탈 때는 교통카드를 찍고 타고 내릴 때도 찍고 내리면 된다. 따릉이도 이렇게 하면 좋겠지만 유감스럽게도 그렇지 않다.

지하철 타기 전에 승차권을 역 안의 자동발매기에서 구입하듯이, 따릉이의 이용권도 구입해야 한다. 따릉이 이용권은 실물이 아니며 인터넷에 저장된다. 따라서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앱에서 구입한다.

결제수단은 휴대폰 소액결제, 신용카드, 모바일 티머니이다. 모바일 티머니는 스마트폰 결제 시에만 사용 가능하다. 교통카드를 따릉이 자전거에 직접 찍거나, 따릉이 자전거 대여소 기계에 찍어서 결제를 하는 게 아니다.

4. 따릉이 이용권은 1회권이 아닌 정기권이다
지하철 승차권은 기본적으로 1회권이고 정기권은 30일짜리만 있다. 하지만 따릉이 이용권은 1회권이 없고 모두가 정기권이다. 기간은 1일, 7일, 30일, 180일, 365일이 있다. 이 중에서 1일짜리는 특별히 일일권이라고 부른다.

지하철 정기권은 기간(30일)과 함께 이용횟수 제한(60회)이 있으나, 따릉이는 횟수제한이 없다. 기간 중에 몇 번이고 빌려도 된다.

지하철은 한 번 타면 5시간 안에 밖으로 나와야 한다. 물론 다시 들어가면 되지만 정기권 이용 횟수가 차감된다. 따릉이도 마찬가지인데 한 번 타면 1시간 안에 반납해야 한다. 하지만 따릉이는 횟수 제한이 없으므로 반납 즉시 다시 빌리면 된다.

5. 1시간이 넘도록 반납을 안 하면?
그럼 따릉이를 1시간이 넘도록 반납을 안 하고 있으면 어떻게 될까? 30분당 1,000원의 추가요금이 부과된다. 따릉이 이용권은 선불이지만, 이 추가요금은 후불이다 보니 홈페이지에서 미납 요금을 내야 한다.

이걸 안 내면 이용권을 갖고 있어도 따릉이를 빌릴 수가 없다. 매번 내는 게 귀찮다면 사전에 추가요금 결제수단을 홈페이지에 등록해두면 된다. 후불인 휴대폰 요금을 자동이체 시켜두는 것과 같은 개념이다.

6. 반납 1시간이 너무 짧은데?
추가 요금을 안 내려고 1시간마다 반납과 재대여를 하는 게 귀찮을 수 있다. 이 경우 한 번에 2시간까지 이용 가능한 프리미엄 이용권을 구입하면 된다. 가격은 1일권은 2배로 비싸고, 365일권은 33% 비싸다.

7. 이용권 가격 비교
이용권 가격을 한꺼번에 비교해보자. 당연하지만 이용기간이 길수록 단가가 급격히 싸진다. 대포장 제품의 값이 싼 것과 같은 원리다.

이용기간
일반권(1회 1시간 이용)
프리미엄권(1회 2시간 이용)
가격(원)
일일단가(원)
가격(원)
일일단가 (원)
1일
1,000
1,000
2,000
2,000
7일
3,000
429
4,000
571
30일
5,000
167
7,000
233
180일
15,000
83
20,000
111
365일
30,000
82
40,000
110

8. 따릉이의 자물쇠를 푸는 방법
이렇게 이용권을 샀다면 가까운 대여소를 찾아가서 따릉이를 빌려보자. 대여소 위치는 홈페이지와 앱에서 검색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따릉이는 대여소에 여러 개 설치된 둥근 거치대에 묶여있다. 거치대에서 빠져나온 줄이 자전거 잠금장치 오른쪽에 연결되어 있는데, 이 줄을 자전거에서 빼내는 것이 곧 자전거의 자물쇠를 푸는 일이라고 보면 된다.

이 자물쇠를 푸는 ‘열쇠’는 크게 2가지 종류가 있다.
① 사전에 등록한 교통카드(이용권 결제카드 아님) +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한 비밀번호(숫자4자리)
② 서울따릉이 앱 +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한 비밀번호(숫자4자리)

따릉이 자전거에는 핸들 아래 중앙에 작은 전자식 단말기가 붙어있는데 이것이 자물쇠 역할을 한다. 거치대의 줄이 여기에 연결되어 있다. 자신이 이 자전거를 빌리겠다는 의사를 밝혀야 단말기가 이 줄을 풀어준다.

열쇠가 두 종류이니 방법도 두 가지다. 단말기의 버튼을 누르고 사전에 등록한 교통카드를 찍은 후 비밀번호를 누르면 줄이 풀린다. (후불교통카드는 첫 대여 시 현장등록만 가능, 선불교통카드는 홈페이지에서 등록하며 번호가 1019로 시작하는 전국호환교통카드만 가능)

또는 스마트폰의 따릉이 앱을 이용해 해당 대여소와 거치대를 선택한 후 단말기에 비밀번호를 눌러도 줄이 풀리는데,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자전거의 단말기가 무선인터넷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대여소와 거치대는 기재된 번호나 이름, 지도 검색으로 앱에서 선택가능하며, 거치대에 부착된 QR코드로 바로 선택할 수도 있다. 등록이 복잡한 카드보다는 앱으로 푸는 것을 권장한다.

9. 따릉이의 자물쇠 응용법
따릉이 자전거의 단말기는 거치대에서 나온 줄을 잡고 놓아주지 않는 자물쇠 역할을 한다. 줄을 끼우는 곳은 단말기 오른쪽이다. 그래서 따릉이를 반납할 때는 거치대에 있는 줄을 단말기 오른쪽에 끼우면 된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자전거 단말기의 왼쪽에서는 새 줄을 뽑을 수 있다. 그럼 무엇이 가능할까? 거치대가 가득 찼을 때 다른 자전거의 단말기 왼쪽에서 줄을 뽑아내어 내 자전거 단말기 오른쪽에 끼울 수 있다. 이렇게 해도 반납처리가 된다.

또 다른 이용법도 있다. 자기 자전거 단말기 왼쪽에서 줄을 뽑아서, 자전거 앞 기둥에 시계방향으로 돌려 걸고 단말기 오른쪽에 끼우면 역시 잠긴다. 자전거를 두고 잠깐 떠나고 싶을 때 쓰는 자전거 자물쇠가 된다. 기둥이 없으면 바퀴살에 걸어도 된다. 풀고 싶으면 단말기 버튼을 누른 후 비밀번호를 누르면 된다.

다만 이렇게 자기 줄을 자기에게 다시 끼우는 경우에는 반납처리는 안 된다. 단말기는 끼우는 줄이 자기 줄인지 아닌지를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납은 거치대에서 해야 한다. 한편 그렇다고 해서 두 자전거의 줄을 서로 끼워 교차잠금하지는 말자. 이러면 오류가 발생하고 심하면 경보가 울릴 수도 있다.

따릉이 앱 화면(좌), 다음 포털사이트 자전거 경로 검색 시 제공하는 언덕길 안내 화면(우)

따릉이 앱 화면(좌), 다음 포털사이트 자전거 경로 검색 시 제공하는 언덕길 안내 화면(우)

10. 대중교통 환승할인은 없나?
보통 우리는 목적지를 갈 때 지하철에서 내려서 버스로 갈아탄다. 그러면 버스 대신 따릉이를 탄다고 했을 때 환승할인이 궁금할 것이다. 무료환승 덕분에 지하철 다음에 짧게 타는 버스는 사실상 공짜로 이용이 가능한데, 따릉이는 돈 주고 타야 한다면 억울할 것이기 때문이다.

우선 따릉이는 무료환승은 안 된다. 대신 서울시에서는 지하철이나 버스 이용 후 30분 내 따릉이를 이용하면 100원을 적립해준다. 물론 따릉이를 먼저 이용해도 된다. 지하철과 버스 탈 때 쓰는 교통카드를 홈페이지에 미리 등록해두면 된다. (따릉이 자물쇠 해제용 교통카드와 별도)

다만 조건은 좀 까다롭다. 365일권 이용자만 가능하며, 하루 200원, 1년에 15,000원까지만 적립된다. 적립된 포인트는 다음에 따릉이 이용권을 구매할 때 쓸 수 있다.

11. 따릉이가 유용한 경로는?
금전적으로 보면 지하철에서 내려 따릉이를 갈아타는 것보다는 버스를 갈아타는 게 나을 수 있다. 하지만 버스만 단독으로 타면 1,200원인데다 왕복을 따로 받으므로, 따릉이를 타는 게 여전히 유리하다.

또한 버스의 우회가 심한 곳, 지하철역으로부터 버스정류장이 먼 곳, 버스의 배차시간이 긴 곳, 교통정체가 심한 곳 등은 따릉이가 유리하다. 다만 언덕이 심하거나 비가 오거나 너무 더우면 버스가 나을 수 있다.

12. 언덕을 피하는 방법
공공자전거는 유럽에서 먼저 발달하였는데 도시가 대체로 평지에 있는 것도 한 원인이다. 하지만 서울은 언덕이 많아 좀 불리한 점이 있다. 현재 따릉이 자전거에는 3단 기어가 달려 있지만, 언덕을 올라가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도 많다.

따라서 목적지가 분명하다면 사전에 경로 검색을 하여 언덕이 적은 길을 찾아가는 게 유리하다. 포털사이트에서 자전거 경로 검색을 하면, 여러 경로가 나오는 데 경로의 높낮이도 알려준다. 따라서 그 중에서 언덕이 적은 길을 골라서 타면 된다.

13. 따릉이 가입자는 자동으로 보험 가입
따릉이를 이용하다 사고가 나면 보험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보장한도는 사망 2,000만원, 후유장해 60만~2,000만원, 치료비 500만원, 배상책임 3,000만원(자기부담금 5만원)이다. 동부화재, KB손해, 삼성화재가 공동인수하며 접수는 동부화재(1899-7751)에 한다.

자전거도로의 종류

자전거도로의 종류

14. 따릉이 안전지침
① 부상 방지 위해 출발 전 가벼운 스트레칭
② 출발 전 타이어와 브레이크, 체인 확인
③ 출발 전 안장 높이 조절
④ 교통법규 준수, 수신호 하기, 과속 금지
⑤ 정지 시에는 앞브레이크(왼쪽), 뒷브레이크(오른쪽) 동시 사용
⑥ 횡단보도에서는 타지 말고 끌어서 이동
⑦ 이어폰, 휴대폰 사용 금지
⑧ 음주운전 금지
⑨ 안전모(헬멧) 등 안전장구 자가 준비
⑩ 야간 이용 시 반사조끼, 반사테이프 등을 이용(자전거 라이트는 자동 점등)
⑪ 자전거 전용차로, 자전거 전용도로,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자전거 우선도로가 무엇인지 알아두기

■ 따릉이 관련 더 많은 정보 찾아보기
○서울시 자전거 공기주입기 위치 : http://traffic.seoul.go.kr/archives/33723
○서울 자전거길 지도 크게 보기 : http://traffic.seoul.go.kr/archives/36060
○서울자전거 따릉이 홈페이지 : www.bikeseoul.com
○따릉이 고객센터 : 1599-0120 (7시~22시)
○따릉이 페이스북 : www.facebook.com/seoulbike
한우진 시민기자어린 시절부터 철도를 좋아했다는 한우진 시민기자. 자연스럽게 공공교통 전반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고, 시민의 발이 되는 공공교통이야말로 나라 발전의 핵심 요소임을 깨달았다. 굵직한 이슈부터 깨알 같은 정보에 이르기까지 시민의 입장에서 교통 관련 소식을 꾸준히 전하고 있는 그는 교통 ‘업계’에서는 이미 꽤나 알려진 ‘교통평론가’로 통한다. 그동안 몰라서 이용하지 못한, 알면서도 어려웠던 교통정보가 있다면 그의 칼럼을 통해 편안하게 만나보자.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