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개시!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최대 2억 저리 융자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01 Date2018.04.10 16:39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최대 2억 저리 융자

서울시는 10일 한국주택금융공사(이하 HF공사), KB국민은행과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오는 5월부터 신혼부부에게 임차보증금 저리 융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HF공사는 신혼부부 맞춤형 보증상품을 개발해 지원하고, KB국민은행은 HF공사의 보증을 담보로 신혼부부에게 임차보증금의 최대 90% 이내(최대 2억 원)를 대출해준다. 서울시는 최장 6년 간 대출금리의 최대 1.2%까지 이자를 보전해준다.

이번 협약은 시가 지난 2월 발표한 ‘청년의 사랑에 투자하는 서울’의 핵심정책 중 하나인 신혼부부용 주택 8.5만호 공급을 실현하기 위해 진행됐다.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식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식

박원순 서울시장은 “결혼, 출산과 같은 개인의 선택사항이 불가능하게 여겨지는 사회 구조적 문제는 공공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N포 세대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각자의 안정적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튼튼한 사다리를 놓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주택정책과 02-2133-7061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