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동에 24시간 열린 ‘청년교류공간’ 개관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254 Date2018.03.16 16:40

청년교류공간 1층. 청년 누구나 편하게 만나서 얘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청년교류공간 1층. 청년 누구나 편하게 만나서 얘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3월 17일 서울 망원동에 전국 청년들의 소통공간 ‘청년교류공간’이 개관했다. 서울시는 전국의 청년 간 활발한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청년교류공간을 설립하고 청년 누구나 편안한 환경에서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한다.

지상 4층, 연면적 314㎡ 규모로 조성된 청년교류공간은 ▴1층 만남의 공간 ‘이리와방’, 미니카페 및 공유부엌 ‘먹어봐방’, ▴2층 세미나 및 회의실 ‘얘기해방’, ▴3층 행사홀 ‘들어봐방’, ▴4층 휴식공간 ‘쉬어가방’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공용PC와 복합기, 무선인터넷 등이 구비되어 있어 청년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청년교류공간은 24시간 상시 운영되며, 앞으로 전국 청년의 활동역량강화, 정서적지지 형성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국 청년들의 교류의 장이 될 청년교류공간 전경(좌), 세미나 및 회의 등이 가능한 2층 얘기해방 (우)

전국 청년들의 교류의 장이 될 청년교류공간 전경(좌), 세미나 및 회의 등이 가능한 2층 (우)

자세한 공간 소식 및 프로그램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관 등 기타 자세한 문의는 운영국으로 전화(02-338-7964) 하면 된다.

서울시는 청년교류공간이 청년 문제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고 경험을 나눌 수 있는 전국 청년들의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시 청년교류공간 안내
○위치 : 서울 마포구 망원동 468-20
○교통 :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 6번 출구
○문의 : 02-338-7964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