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이기 시민참여 확산 캠페인 동참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36 Date2018.02.28 18:12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

28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미세먼지 줄이기 시민참여 확산 캠페인’에 동참했다. 8시30분 광화문광장에서 시작해 청계광장을 거쳐 서울광장까지 이동하며 시민들과 캠페인을 함께했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환경단체‧시민단체‧기업 등 약 1,200명은 광화문광장, 세종대로사거리, 서울광장, 세종대로, 대한문 앞 등 곳곳에 위치해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많은 날 차량2부제, 대중교통 이용에 참여해 줄 것을 독려했다.

이에 앞서 시는 27일 시민 주도, 시민 참여를 핵심으로 한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8대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첫째, 차량2부제 100만 시민 참여를 이끌어 낸다는 목표로 32개 시민단체가 연대한 서울시민 공동행동과 협력에 나선다. ‘미세먼지 심한날 차량2부제 참여합니다’라고 적힌 스티커를 차량에 부착하는 ‘차량2부제 100만 시민 참여 릴레이’를 시작한다.

둘째, 빠르면 상반기 중으로 ‘서울형 공해차량’을 정하고,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서울 전 지역 운행을 제한하는 제도를 공청회 및 정부, 경기·인천 등 관계기관과 협의한다. ‘서울형 공해차량’은 2005년 12월 이전 등록된 2.5톤 이상 경유차를 대상으로 한다.

셋째, 차량의 친환경 수준을 7등급으로 나눠 라벨을 부착하는 ‘자동차 배출가스 친환경 등급제’를 전국 최초로 정부와 함께 도입한다. 친환경 등급 하위차량에 대해서는 올 연말 서울 사대문 내 운행을 제한하는 시범운영을 통해 조기폐차 권고 등 사전 계도활동을 벌인다. 2019년부터는 운행을 전면 제한한다.

미세먼지 캠페인 참여자와 대화를 나누는 박원순 서울시장

미세먼지 캠페인 참여자와 대화를 나누는 박원순 서울시장

넷째,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자동차 운행을 하지 않는 개인,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3월부터 ‘승용차 마일리지’ 참여 회원에게 기존 인센티브 외에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차량을 운행하지 않은 경우 신규 인센티브를 준다.

다섯째, 어린이‧노약자 등 미세먼지 민감군이 이용 중인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과 시민 다수가 사용하는 대중교통시설을 시작으로 ‘서울형 실내 공기질 기준’을 올 하반기 중 새롭게 마련한다.

여섯째, 올 상반기 중으로 서울소재 전체 6,226개 어린이집에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등 7개 실내공기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공기질 간이 측정 시스템’을 공급한다. 작년부터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모든 어린이집 보육실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의 후속조치이며, 최적화 관리의 마무리 단계다.

특히 측정정보는 스마트폰 앱과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실시간 공유돼 학부모, 보육교사가 바로 확인 가능해 적정한 실내공기질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일곱째, 시민단체‧자치구와 함께 공회전 차량, 공사장 비산먼지 등과 관련 합동 집중단속을 벌인다. 비상저감조치 발령 후에는 시 주차장 폐쇄 공공기관 및 다중이용시설 주변도로를 대상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에 나선다.

여덟째, 환경부‧수도권 지자체가 참여하는 ‘수도권 정책협의회’를 통해 공동협력을 지속하고, 미세먼지의 국외적 요인을 완화하기 위한 동북아 국제공조도 강화한다.

국내적으로는 ‘수도권 정책협의회’를 통해 비상저감조치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나가기 위한 제도 개선을 공동협력하고, 공해차량 운행제한 확대,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공동추진 등에 대해서도 지속 논의한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