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가구에 난방품 긴급지원, 한파를 녹이다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92 Date2018.02.01 11:24

12월 추진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기부 물품

12월 추진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기부 물품

은평구에 사는 김 할머니는 오늘도 일찍 집을 나선다. 혼자 사는데 난방을 켜기에는 부담이 되고, 난방을 켜도 한파를 몰아내기 역부족이라 집보다 따뜻한 노인복지센터에 가 있는 것이 훨씬 낫기 때문이다. 에너지취약계층에게 한파는 더 매섭게 다가온다.

서울시가 연일 지속되는 한파를 고려해 에너지 취약계층 2,000가구에 대한 난방물품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서울에 거주하는 에너지 취약계층 2만 1,300여 가구에 난방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에너지 취약계층’은 저소득으로 에너지 사용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해 고통 받는 가구를 뜻한다. 특히 소득이 전혀 없고 연로한 독거 어르신이 많으며 대부분 난방 효율이 낮은 낡은 주택에 살고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

이번 추가 지원은 에너지 복지 수요가 상대적으로 많은 노원, 강서, 중랑, 은평구를 대상으로 하며, 시민과 기업 기부금으로 모금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2월 2일부터 이불, 겨울 의류 등의 난방물품이 지원된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과 기업이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에 참여해 에너지를 생산·절약하고,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에너지빈곤층 복지를 위해 활용하도록 조성한 기금이다. 서울시가 지원하며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가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3월까지 꽃샘추위가 이어질 것을 감안해, 한파 대비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 대책인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을 지속 추진한다. 시민과 기업 대상 모금 활동을 연장할 계획이다.

에너지 취약계층 후원을 원하는 시민들은 인터넷으로 손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검색한 뒤 일시·정기 기부 및 2천원 문자기부 등의 방법으로 기부가 가능하다.

이번 캠페인 기간 이후에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누구나 에너지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으며, 후원 및 지원 사업 추진 현황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홈페이지(www.seoulenergyfun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이번에 2,000가구를 추가로 지원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더 많은 에너지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도록 시민과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의 : 환경정책과 02-2133-3531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