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 ‘신년 음악여행’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624 Date2018.01.08 10:17

2017년 신년음악회 공연

2017년 신년음악회 공연

세종문화회관은 2018년 새해를 맞아 소중한 이들과 함께 희망찬 새 출발을 다짐한다는 의미에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 1월 16~17일과 19일 총 3일의 신년음악회를 선보인다.

궁중음악, 민속악, 오페라, 클래식 등 각 분야의 최고 스타들이 참여하는 만큼 공연애호가들에게 좋은 신년 선물이 될 것이다.

2018 신년 국악 한마당 포스터

2018 신년 국악 한마당 포스터

먼저, 올해 창단 53주년을 맞이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주관하는 <2018 세종문화회관 신년 국악 한마당>이 1월 16일~17일 양일 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예부터 궁중과 민간에서 펼쳐온 ‘신년 맞이 나례(儺禮), 영신(迎新)’ 무대와 가야금 병창, 창극, 서울굿 등 민속악 중심의 다채로운 무대로 각각 색다르게 펼쳐진다.

16일 공연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 김철호 단장이 예술감독과 지휘를 맡으며, 소리꾼이자 만능 엔터테이너 박애리가 사회 및 협연자로 참여한다.

1부에서는 수제천을 시작으로 궁중음악과 궁중정재, 대취타, 전통연희 한마당이 펼쳐지며, 2부에서는 사물놀이의 원조 김덕수패 사물놀이의 ‘신모듬’을 시작으로 박애리가 부르는 남도민요연곡, 2017년도 KBS국악대상 수상자인 채수현이 부르는 경기민요연곡 무대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17일 공연에서는 정화영 명고가 예술감독을 맡으며 출연진으로는 안숙선, 이생강, 김무길, 김일구, 안옥선, 김해숙, 김혜란, 이춘희, 최경만, 이명자, 남상일 등 국악계 명인·명창·명무가 총 출동한다.

안숙선 명창 외 50명이 함께하는 가야금 병창 ‘춘향가 중 사랑가’를 비롯해 가야금 산조, 대금·거문고 산조 병주, 창극 ‘심봉사 눈 뜨는 대목’, 산 자의 재수 소망과 죽은 자의 극락천도를 기원하는 ‘서울굿 대감놀이’ 등 다채로운 민속악 무대가 펼쳐지며 락음국악단의 ‘아리랑’ 연주로 막을 내린다.

`2018 신년음악회` 지휘를 맡은 콘스탄틴 트링크스

`2018 신년음악회` 지휘를 맡은 콘스탄틴 트링크스

19일에는 세종 대극장 무대 위에서 또 한 번의 감동적인 드라마가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과 서울시립교향악단이 함께 마련한 신년음악회로 클래식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화려한 오페라 갈라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향과 함께 세계에서 맹활약 중인 테너 강요셉과 소프라노 여지원이 협연하며 젊고 수려한 지휘자 콘스탄틴 트링크스가 지휘한다.

베르디 <리골렛토>, <운명의 힘>, <일 트로바토레>, 푸치니 <라보엠>, <마농레스코> 도니제티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안나볼레나> 등 이탈리아 오페라 작품을 중심으로 아름답고 서정적인 선율에서부터 인간 내면의 감정들을 가슴 절절하게 담아낸 처절한 선율까지 한 무대에서 선보인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2018 세종문화회관 신년 국악 한마당’의 티켓가격은 1만~3만 원이며,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2018 신년음악회’는 3만~9만 원이다. 모두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www.sejongpac.or.kr)에서 구매할 수 있다.

문의 : 세종문화회관 02-399-1148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