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복싱 전설 파퀴아오 ‘서울글로벌대사’ 위촉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207 Date2017.12.26 17:56

서울 글로벌 대사로 위촉된 매니 파키아오 필리핀 상원의원 (c)뉴스1

서울 글로벌 대사로 위촉된 매니 파키아오 필리핀 상원의원©뉴스1

서울 글로벌 대사로 위촉된 매니 파키아오 필리핀 상원의원

세계프로복싱 8체급 석권에 빛나는 아시아 복싱 전설 매니 파퀴아오(Manny Pacquiao) 필리핀 상원의원이 ‘서울 글로벌 대사’가 됐다. 박원순 시장은 12월 26일 매니 파퀴아오 상원의원을 만나 ‘서울 글로벌 대사’로 위촉했다.

‘서울 글로벌 대사’는 분야별 전문성과 영향력이 있는 해외 유력 인사들로 구성된 친서울 글로벌 네트워크로, 서울시에 대한 정책 자문과 해외도시와의 우호협력을 강화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6월 예술 분야의 세계적 거장인 발레리 게르기예프(Valery Gergiev) 마린스키 총감독을 러시아 현지에서 위촉한 데 이어, 매니 파퀴아오가 두 번째 서울 글로벌 대사가 되었다.

파퀴아오 상원의원은 서울 글로벌 대사로서 서울과 필리핀 도시 간 우호교류 강화에 앞장서게 된다. 아울러 문화, 경제 교류‧협력과 필리핀에 서울을 알리는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파퀴아오 필리핀 상원의원은 어릴 적 불우한 환경에서 생계수단으로 복싱을 시작했다. 1995년 프로에 플라이급으로 입문, 1998년 WBC 플라이급 챔피언을 시작으로 8체급을 석권한 전대미문의 기록을 세워 필리핀은 물론 아시아의 복싱 전설로 불린다. 어려운 환경에서 성공한 그는 재난과 빈민촌 등 사회빈곤층을 위해 매년 거액을 기부하는 기부왕으로도 유명하다. 2016년 필리핀 상원의원으로 당선돼 현재 활발한 정치활동을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어려운 환경에 굴하지 않고 복싱을 통해 자신의 한계를 맨주먹으로 이겨낸 파퀴아오 필리핀 상원의원은 저를 포함한 많은 서울시민들의 마음속에 영웅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파퀴아오 필리핀 상원의원이 서울 글로벌 대사로서 서울시와 필리핀 간 교류・협력 강화에 힘써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