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파업…서울시 비상대책 마련

내 손안에 서울

Visit617 Date2017.11.29 17:29

이용객들로 붐비는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승강장ⓒnews1

이용객들로 붐비는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승강장

이달 11월30일 지하철 9호선 노조의 파업이 예고됨에 따라 서울시는 시내버스 예비차량과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측이 발표한 파업 예정기간은 11월 30일부터 6일간이며, 서울9호선운영(주)는 필수유지인력(63.6%, 기관사 기준)과 비조합원·파업 불참자, 인력채용 등을 통해 평상시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9호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운행되며 운행 시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

지하철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42조에 따른 필수유지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 인력을 유지해야 한다.

서울시는 파업이 시작되는 30일부터 25개 역사에 각 2명씩 시 직원을 배치해 정상운행 여부를 현장 점검할 계획이다.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하여 출근시간 대체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대책도 마련했다.

■ 9호선 파업시 운행률에 따른 서울시 수송대책(출근시간)

단계 운행률 주요내용
1단계 90~99% [예비차량 투입]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당산,신논현, 봉은사역 등 경유 시내버스
2단계 90% 미만 [7분간격 시내버스 운행]
종합운동장역-여의도역 26대 순환
개화역-여의도역 편도 14대

문의 : 교통정책과 02-2133-4169

운행률이 90%~99%일 경우 1단계 수송대책을 가동해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30대를 투입한다. 다람쥐버스 2개 노선 (8761, 8551)도 평소보다 1시간 늘어난 오전 6시~9시로 연장 운행한다. 개인택시 부제해제로 1만 5,000여 대 가량 택시공급도 늘린다.

예비차량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노선은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 당산, 가양, 염창, 국회의사당, 등촌, 신논현, 봉은사역을 위주로 경유하는 노선이다.

운행률이 90% 미만일 경우 2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해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62대를 투입한다. 1단계와 마찬가지로 다람쥐버스 운행시간 연장과 개인택시 부제해제도 유지한다.

2단계에는 추가적으로 출근시간대(오전 6시~9시)에 전세버스 2개 노선을 운행할 계획이다. 배차간격 7분대로 종합운동장역~여의도역에 26대를 순환 운행하고 개화역~여의도역에 14대를 편도 운행한다.

9호선 1단계 구간은 민간투자법에 의해 시행된 구간으로 주무관청인 서울시는 사업시행자인 서울시메트로9호선(주)을 관리 감독할 수 있지만, 운영사(서울9호선운영(주)) 노사협상에 직접 관여할 수 없다.

하지만 시는 주무관청으로서 사업시행자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을 활용하여, 운영사의 원만한 노사협상을 유도하고 사업자의 적정 이윤과 근로자 처우개선이 확보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 노사간 갈등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파업이 진행돼도 지하철은 정상 운행되며, 만약 가동률이 떨어지더라도 대체수송력을 최대한 활용해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