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만 걷고 싶네” 경춘선숲길 18일 3단계 개방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237 Date2017.11.16 15:36

경춘선숲길에서 만날 수 있는 협궤열차

경춘선숲길에서 만날 수 있는 협궤열차

정신없이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상. 하루 정도는 도심을 벗어나 숲길을 여유있게 걸어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데요. 멀지 않은 곳에 ‘경춘선숲길’이 있습니다. 경춘선숲길은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춘선 옛 기찻길을 녹지로 바꾸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시작됐는데요. 오는 11월18일 경춘선숲길 3단계 구간이 시민들에게 공개됩니다. 새롭게 개방되는 3단계 구간은 주택가와 떨어져 있어 도심에서 한적하게 철길을 걸어보거나 여유롭게 산책할 수 있는 구간입니다. 특히 폐역이었던 화랑대역과 협궤열차 등을 볼 수 있어서 옛 추억을 떠올려 볼 수 있는데요. 이번 주말 경춘선숲길로 추억여행을 떠나보세요.

‘경춘선숲길’ 재생사업의 3단계 구간(육사삼거리~서울시-구리시 경계, 2.5km)이 공사를 마치고 18일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새롭게 개방되는 3단계 구간은 주택가와 떨어져 있어 도심 내에서 한적하게 철길을 걸어 볼 수 있는 최적의 구간이다. 등록문화재 300호인 화랑대역(폐역)이 고스란히 남아 있으며 어린이대공원에서 전시하던 협궤열차와 증기기관차를 이곳으로 이전해 리모델링 후 전시하고 있어 옛 느낌을 물씬 느낄 수 있다.

또 화랑대역~서울시-구리시 경계 구간은 버즘나무 등 아름드리나무 사이를 따라 시골 철길을 걷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한적하게 산책할 수 있다.

18일 오후 2시부터는 3단계 구간인 화랑대역사(폐역) 일대에서 개원 기념행사가 열린다. 개방행사는 경춘선숲길이 위치한 염광고 고적대의 축하퍼레이드를 비롯해 철길 스탬프 랠리, 경춘선 사진전, 철길 방명록, 캘리그라피로 가훈쓰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철길 산책로

철길 산책로

‘경춘선숲길’ 재생사업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춘선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해 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경춘철교~서울시·구리시 경계까지 5.6km이다.

LH공사가 담당하는 0.4km 구간까지 내년 말 완료되면 총 6km에 이르는 ‘경춘선숲길’ 전 구간이 완전 개방된다. 이 구간은 행복주택 부지로 단절돼있던 1‧2단계 사이(서울과기대 철교~동부아파트삼거리)이다.

전 구간이 개방되면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기존 경춘선 자전거길)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 명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노원구, 도봉구 등 주변 지역 주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춘천에 가려면 한강까지 가서 가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경춘선숲길 단계별 재생사업

경춘선숲길 단계별 재생사업

경춘선은 1939년 7월 25일 열차 운행이 시작된 이래 경춘선 복선전철이 개통되기 전인 2010년 12월 21일까지 71년간 운행되었으며 복잡한 서울의 도심을 벗어나 자연의 풍광을 만끽할 수 있는 낭만적인 여정의 대명사였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3단계에 걸쳐 공사를 진행했다.

▲1단계 구간(공덕제2철도건널목~육사삼거리, 1.9km)은 2015년 5월 ▲2단계 구간(경춘철교~서울과기대 입구, 1.2km)은 2016년 11월에 각각 개장했다.

구간별로 각자 매력이 다른 것도 또 다른 묘미다. ▲1단계 구간은 단독 주택밀집지역에서 느낄 수 있는 마을의 활력 ▲2단계 구간은 시민이 직접 가꾸어 가는 커뮤니티 가든(텃밭 등)과 다양한 수목 등을 만나볼 수 있는 정원 ▲3단계 구간은 등록문화재 300호인 화랑대역사(폐역)와 한적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숲속 철길이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경춘선이 지역과 사람을 잇는 경춘선숲길로 새롭게 태어난 만큼 내 앞마당을 가꾸는 마음으로 숲길을 관리하고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공원조성과 02-2133-2061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