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년까지 시티넷 총회 ‘회장도시’로

내 손안에 서울

Visit197 Date2017.11.08 16:50

11월 7일 시티넷 회장도시 연임 결정 후 축하를 받고 있는 박원순 시장의 모습

11월 7일 시티넷 회장도시 연임 결정 후 축하를 받고 있는 박원순 시장의 모습

“세계 시민의 더 나은 삶과 미래를 위해 도시와 지방정부들이 유연하게 사고하고 행동하는 것만이 내일을 위한 올바른 해법이다. 시티넷이 그 선두적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라며 서울시부터 앞장서겠다”

서울시가 아시아·태평양 지방정부연합 ‘시티넷(CITYNET)’ 회장도시로 재선출됐다. 2013년 제7차 서울총회에서 선출된 데 이어 두 번째이며 임기는 2021년까지다. 11월 7일 박원순 시장은 시티넷 차기 회장도시 선거에 단독 출마하였으며 총회 투표를 거쳐 연임이 결정됐다.

시티넷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도시들이 겪는 공동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기구이다. 시티넷은 지난 1987년 설립, 당시 회원도시는 27개였으나 현재는 138개 도시·기관·기업이 참여하는 아·태지역 중심 도시 협력체로 성장했다.

시티넷 회장도시 연임 출마선언을 하고 있는 박원순 시장

시티넷 회장도시 연임 출마선언을 하고 있는 박원순 시장

서울시는 2013년 회장도시 취임 이후 시티넷 공동체 내 도시문제 해결을 위하여 노력해왔으며, 28개국 39개 도시에 53개 정책이 공유됐다. 대표적으로 인도네시아 반둥,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교통카드 시스템이 전해졌다. 시티넷 제8차 총회가 열린 스리랑카 콜롬보에는 대중교통 체계 선진화 관련 기술 조언을 하였다.

또한 시는 2016년 12월 시티넷, UNESCAP(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과 공동으로 ‘세계도시 정책공유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었다. 각 도시들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우수정책을 다른 도시들과 빠르게 공유하고, 다양한 정보를 쉽게 제공받게 되었다.

시는 도시 간 정책 공유가 향후 교통카드, 경전철 운영, 빅데이터 분석 등 관련 기업의 수출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와 교통카드 시스템을 구축한 한국스마트카드가 시티넷에 새롭게 합류하였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