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 고픈 날, 뚝섬에서 북콘서트!

내 손안에 서울

Visit1,361 Date2017.11.01 11:19

해먹에 눕거나 앉아 책 읽는 시민들ⓒnews1

해먹에 눕거나 앉아 책 읽는 시민들

뚝섬 북콘서트-지도에서 보기

서울시는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이하 자벌레)에서 11월 1일부터 5일까지 책과 함께하는 ‘북(book)적북적 콘서트’와 11월 3일부터 19일까지 ‘곤충생각’ 기획전을 무료로 개최한다.

책과 음악이 함께하는‘북(Book)적북적 콘서트’

훌쩍 떠나고픈 가을날, 책 속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북(Book)적북적 콘서트’는 시민들에게 독서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고 도서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문화행사로 기획했다.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책을 그림처럼 전시하는 ▲북갤러리, 책을 읽으면서 휴식을 갖는 ▲북힐링존, 시가 있는 콘서트 ▲북콘서트가 있다.

먼저, ‘북갤러리’는 이색도서를 그림처럼 색다르게 전시하여 관람객의 흥미를 유발하고 정보를 즐겁게 학습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북힐링존’은 빈백 및 해먹을 설치하여 편안하게 휴식도 취하며 독서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빈칸 글짓기 및 초성퀴즈 등 현장 체험 프로그램인 ‘북캠페인’도 준비했다.

또한 시인과 함께하는 음악토크 ‘북콘서트’와 책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은 주말인 11월 4일과 5일에 진행한다.

‘북콘서트’는 시인의 시낭송 및 음악이 함께하는 음악토크콘서트로 오후 5시~6시에 관객과 호흡하는 토크형식으로 진행된다.

‘체험프로그램’은 손으로 아름답게 쓰고 그리는 문자 캘리그라피 체험이 오후 1시~4시에 진행되고, 책으로 만드는 미술작품 북아트 만들기 체험은 오후 3시~4시30분에 운영한다.

북아트 체험의 경우 11월1일부터 선착순 24명 모집하며 사전참여인원이 미달될 경우 현장참여도 가능하다. 프로그램 신청은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북적북적콘서트(좌) 곤충생각(우)

북적북적콘서트(좌) 곤충생각(우)

아이와 함께 배우는 전시 ‘곤충생각’ 입장료 무료

한편 11월 3일부터 19일까지는 자벌레 1층 전시공간에서 기획전시 ‘곤충생각展’을 무료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테마를 곤충의 주 서식지인 나무, 풀꽃, 물가로 나누었고, 곤충의 진화과정도 알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 곤충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전시해설을 도입했다. 전시기간 중 매주 토,일 오후 1시30분, 2시30분, 3시30분 3회에 걸쳐 진행하며 회당 30명까지 선착순 접수가 가능하다. 참가비용은 무료이며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을 신청하면 된다.

자벌레는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와 바로 연결된 통로로 걸어오면 만날 수 있다.

박기용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가을을 맞아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과 함께 온가족이 모두 즐길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며, “가족, 친구들과 함께 나오셔서 가을날 특별한 추억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문화홍보과 02-3780-051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