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도움 필요할땐 ‘1577-1234’…문자도 OK

내 손안에 서울

Visit840 Date2017.10.27 15:39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에 대한 모든 민원 신고‧상담‧문의를 콜센터 `1577-1234`에서 24시간 접수, 해결한다.ⓒnews1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에 대한 모든 민원 신고‧상담‧문의를 콜센터 `1577-1234`에서 24시간 접수, 해결한다 ⓒnews1

이제 서울 지하철에 대한 모든 민원 신고‧상담‧문의를 콜센터 ‘1577-1234’에서 24시간 직접 접수, 해결한다. 특히 범죄·사고 등 상황이 접수되면 곧바로 지하철 보안관, 역, 경찰(112), 종합관제센터로 전달해 대응력을 높인다.

서울교통공사는 기존 1~4호선(1577-1234), 5~8호선(1577-5678)이 각각 운영하던 콜센터를 1577-1234로 통합하고, 관련 서비스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범죄·사고 같은 위급 상황 신고부터 유실물, 막차‧환승시간까지 1577-1234를 통해 전화 및 문자 메시지로 문의할 수 있다.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MMS)도 지원하며 사진, 동영상 첨부도 가능하다.

유실물을 확인하고 싶을 땐 1577-1234 콜센터에 전화한 후 2번(유실물센터 안내)을 누르고, 물건을 두고 내린 호선 번호를 누르면 해당 호선 유실물센터로 바로 연결된다. 콜센터 1577-1234에 전화한 후 1번을 누르면 민원 상담을 할 수 있다.

또 하나 유용한 서비스로 서울교통공사 운영 구간 외에 코레일에 대한 상담도 가능하다. 전화한 후 3번을 누르면 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콜센터 번호가 통합되면 지하철 이용 시민이 해당 호선 콜센터를 찾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하는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