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갛게 불태웠어! 단풍길 109선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9,445 Date2017.10.18 16:20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소박한 가을의 풍경(장소:석촌호수)` 황규호 ⓒ황규호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소박한 가을의 풍경(장소:석촌호수)` 황규호

두 번째로 피는 꽃, 단풍의 계절이 왔습니다. 그저 보기만 해도 좋은 단풍, 더 오래 더 자주 보고 싶으시죠? 그렇다면 오늘 소개해 드리는 ‘서울 단풍길 109선’으로 찾아가 보세요. 회색빛 일색인 줄 알았던 서울에도 숨은 단풍명소가 많이 있답니다. 바쁜 일상을 잠시 뒤로 하고 가을에 동화되는 단풍길 산책, 지금 떠나보시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내 도심지역 단풍이 11월 초순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기상청이 예측한 가운데, 서울시는 멀리 가지 않고도 주변에서 즐길 수 있는 총 184.62㎞, ‘서울 단풍길 109선’을 소개했다.

단풍길 109개소는 ①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 ②나들이하기 좋은 단풍길 ③공원과 함께 만나는 단풍길 ④산책길에 만나는 단풍길로 4개 테마로 분류해 취향대로 고르면 된다.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단풍속으로(장소:양재천)` 이정수 ⓒ이정수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단풍속으로(장소:양재천)` 이정수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 (18개소)

차량과 마주칠 일 없이 여유로운 산책을 즐기기 좋으며 탁 트인 시야와 물과 단풍이 어우러진 수려한 경관으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안양천, 중랑천, 홍제천 등 주로 하천 제방길에 조성된 산책로가 대다수다.

송정제방(성동교~군자교)은 3.2㎞ 길이로 늘어선 울창한 수림이 유명하고, 5.6㎞로 이어지는 중랑천 제방길은 왕벚나무와 느티나무 단풍이 유명하다.

강북구 우이천제방 한천로(신창교~월계2교)는 버즘나무가 쭉 뻗은 아름다운 낙엽길로 유명하고, 구로구와 금천구에 걸친 안양천 산책로나 여의도 샛강을 끼고도는 여의서로(舊윤중로)도 왕벚나무와 느티나무 단풍이 아름답다.

안양천(양평교~신정교)을 따라 걷는 둑방길 산책로는 3.2km 길이로 길게 뻗은 왕벚나무 아래를 걸으며, 다양한 야생화 군락도 볼 수 있는 최적의 산책로로 운동기구도 많고 자전거도로도 정비되어 있는 대표적 여가장소이다.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가을속으로(장소:올림픽공원)` 장성웅 ⓒ장성웅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가을속으로(장소:올림픽공원)` 장성웅

나들이하기 좋은 단풍길 (13개소)

단풍 구경은 물론 가까운 곳에 있는 맛집, 쇼핑, 볼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어서 가족, 연인, 친구들과 나들이하기에 제격인 곳들로 구성됐다.

삼청동길(동십자각~삼청터널)은 은행나무와 느티나무가 아름다운 단풍길로, 경복궁과 삼청동 인근의 화랑, 공방, 카페 등을 구경하고 코스의 마지막인 삼청공원에서 잠시 쉬어가기에 좋다.

덕수궁길(대한문~경향신문사)도 빠질 수 없는 대표적 도심 산책로다. 커다란 은행나무, 느티나무, 작은 양살구의 단풍잎이 눈을 즐겁게 해줄뿐만 아니라 길 곳곳에 있는 덕수궁, 시립미술관, 정동극장 등에서의 문화 충전은 덤으로 즐길 수 있다.

이태원로(삼각지역~녹사평역)는 은행나무와 버즘나무가 아름답다. 단풍 구경 후 트랜디한 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인근 경리단길이나 해방촌에서 이국적인 식사를 할 수도 있고, 하얏트호텔 쪽으로 걷다보면 남산산책로와도 연결된다.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하늘공원 억새길(장소:하늘공원)` 최영근 ⓒ최영근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하늘공원 억새길(장소:하늘공원)` 최영근

공원과 함께 만나는 단풍길 (20개소)

가로나 산책로보다 더 풍성한 단풍을 보고 싶다면 남산, 뚝섬 서울숲, 송파나루 공원 등 시내 대형공원으로 가보자.

조성된 지 20년이 넘어 큰 나무들이 많은 송파구 올림픽공원, 가을 억새(하늘공원)와 단풍(평화의공원)이 유명한 상암동 월드컵공원도 가을에 특히 인기 있는 곳들이다.

남산 북측산책로는 서울의 대표 산책로이자 왕벚나무 단풍이 한껏 물드는 단풍길이다. 특히, 차량 통행이 없는 보행자 전용도로로, 유모차나 휠체어도 접근이 쉬워 많은 어르신이나 장애인들도 어려움 없이 단풍을 구경할 수 있다.

서울숲은 한강과 어우러져 깊은 숲속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으며,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숲은 가을풍경을 만끽하며 산책하기 좋은 환경으로 조성되어 있고 포토존으로도 금상첨화.

송파나루근린공원공원(석촌호수)도 왕벚나무 단풍이 아름답고, 아이들과 함께 인근 롯데월드에서 주말을 보내도 좋다.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가을을 달리다(장소:목동아파트9단지 사잇길)` 김성현 ⓒ김성현

2016년 단풍길 공모전 수상작 `가을을 달리다(장소:목동아파트9단지 사잇길)` 김성현

산책길에서 만나는 단풍길 (54개)

맑은 공기와 단풍을 즐기며 등산·산책할 수 있는 관악산, 북한산 등 가까운 서울의 산이나 산책로로 구성됐다.

관악산은 서울에서 단풍이 일찍 드는 곳 중 하나로, 서울대 정문쪽 관악산 입구 산책로 구간(2㎞)은 포장된 넓은 길이어서 휠체어나 유모차를 이용하기에도 좋고, 숲속도서관을 비롯해 중간중간 휴식공간이 많다.

광진구 워커힐로(광진구 아차산생태공원~워커힐호텔)는 목재데크가 조성돼있어서 장애인 및 어르신들도 편하게 걸을 수 있어서 인기다. 인근 아차산과 연결된 아차산 자락길은 숲속을 편안히 걸을 수 있어 추천할 만한하다.

서대문 안산 산책로는 느티나무 산책로를 따라 숲속을 걸어가다 보면 메타세쿼이아 숲길과 만나는 인상적인 단풍숲길이다. 강서구 우장공원내 산책로는 원당산과 검덕산으로 연결되며, 방화공원은 개화산이나 꿩고개로 연결된다.

그밖의 ‘서울 단풍길 109선’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스마트서울맵’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자박자박’ 낙엽 밟는 소리와 함께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23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109개소의 낙엽을 쓸지 않고 관리할 계획이다.

예쁜 사진을 찍었다면 단풍과 낙엽을 주제로 한 ‘단풍길 사진공모전’에도 도전해보자. 서울시내에서 찍은 사진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에서 11월 중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접수된 사진은 전문가 등 심사를 거쳐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되며, 서울시 홍보에도 활용된다.

문의 : 조경과 02-2133-2019, 단풍길 109선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