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동 노후주택주거지에 ‘10분 생활권’ 조성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88 Date2017.10.13 15:04

개방형 저층마을 조감도

’10분 생활권’을 목표로 조성되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가 내년 11월 동작구 상도동에 들어선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수 없는 소규모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고 작은도서관과 같은 생활편의시설을 걸어서 10분 안에 이용할 수 있는 ’10분 생활권’을 목표로 조성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사업기간은 12개월 이내로, 재개발·재건축 사업(평균 8년 6개월), 가로주택정비사업(2~3년) 보다 짧다는 것이 장점이다.

개발 후 주택 값 상승으로 원주민들이 떠나지 않도록 설계 단계부터 건물, 방 크기 등을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재정착률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현재 사업지 내에 살고 있는 총 11세대 토지 등 소유자가 정비사업 이후로도 재입주하기로 한 상태다.

1호 사업지는 동작구 상도동 244번지 일대 10필지(1,351㎡)다. 5층 이하 저층주택 40세대가 건설되며 주민들과 협의를 거쳐 작은도서관과 같은 공동 편의시설도 같이 들어선다.

시는 2014년 12월 동작구 상도동을 도시재생 시범사업지로 선정해 다양한 공동체 활성화사업을 통한 사업추진 기반을 구축했다. 동작구와 SH공사 간 협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자율주택정비사업’이 포함된 활성화 계획이 올해 7월 고시됐다.

향후 서울의 미래 동네모습으로 발전

향후 서울의 미래 동네모습으로 발전

사업 추진 과정에서 SH공사가 프로젝트 매니저(PM:Project Management)를 맡아 설계·시공·분양 등 사업의 전 과정을 관리한다. 새로 지어지는 40세대 가운데 11세대는 기존 토지 등 소유자가 재입주하고 나머지 29세대는 SH공사가 선 매입해 청년 및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경우 토지사업주가 11명에 달해 의견조율이 어렵고 은행대출이 여의치 않은 소규모 공동사업이지만 29세대를 임대주택으로 전환하기로 함으로써 초기 사업자금을 SH공사가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미분양 리스크도 사전 해소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설계가 진행 중이다. 내년 2월 착공에 들어가 11월 완공과 동시에 추가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문의 : 도시재생본부 저층주거지원부 02-3410-7333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