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전문화되는 120다산콜센터

내 손안에 서울

Visit929 Date2017.04.20 10:37

시민 문의에 상담 중인 120다산콜센터 상담원ⓒnews1

시민 문의에 상담 중인 120다산콜센터 상담원

전화 한 통이면 서울시, 구청 관련 민원을 해결해주는 ‘120다산콜센터’가 더욱 전문화된다. 그 동안 민간위탁 운영방식으로 운영되던 ‘120다산콜센터’가 오는 5월 1일 서울시 산하 출연기관으로 출범하며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 동안의 민간위탁 운영방식에서는 ①운영업체의 주기적 변경으로 인한 전문성 구축의 어려움, ②상담사의 행정정보에의 접근권한 제약으로 인한 원스톱(one-stop)처리의 어려움, ③단순정보 위주의 보편적·수동적 단순상담, ④시와 수탁업체의 권한과 책임 모호로 노사 간 상생협력 관계 부족과 고용불안 등이 큰 문제로 지적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 재단 출범을 통해서 ①맞춤형 교육프로그램에 의한 상담사의 역량강화와 기관의 전문성 강화, ②행정정보 열람권한 확대를 통한 원스톱(one-stop)처리로 시민중심 상담 실현, ③시민 맞춤형 전문상담 확대로 책임성 강화, ④생산적인 노사관계와 고용 안정을 통하여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함으로써 민간위탁체계에서의 단점을 개선하여 시민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재단에서는 담당공무원 수준의 전문상담사를 양성하기 위하여 상담사 개개인에게 알맞은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전문성을 향상하고, 전문분야에 대한 상담직종을 신설하여 시민 맞춤형 상담이 가능하도록 하고, 콜 업계(기관) 최초로 직급제도와 승진제도를 도입하여 실적과 능력 중심으로 조직을 운영하게 된다.

또한 기존 120다산콜센터 재직자 전원을 재단에서 정규직으로 고용승계함으로써 상담사의 직고용을 실현시켰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상담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정서적 만족감과 소통 편의성을 증진하는 데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 김민영 전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전문위원을 4월 19일자로 임명했다.

서정협 시민소통기획관은 “120다산콜재단이 출범함에 따라 조기에 안정된 조직을 구축하고, 시민중심 소통행정을 구현하는 서울시 원스톱 맞춤형 시정상담 서비스 전문기관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