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저녁 8시 30분 서울의 불이 꺼진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2,061 Date2017.03.23 16:00

3월 25일 지구촌 전등끄기

3월 25일 오후 8시 30분, 서울시청을 비롯한 시내 곳곳에서 불이 꺼진다. 바로 세계적인 환경 운동 캠페인  ‘지구촌 전등끄기(Earth Hour)’행사가 열리기 때문.  전세계가 저녁 8시30분부터 9시 30분까지 60분 동안 불을 끄고 환경의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을 갖는다.

‘지구촌 전등끄기’는 지난 2007년 WWF(세계자연기금) 주최로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매년 실시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울시를 비롯하여 178개국 1만 2,700여 곳의 랜드마크가 소등하였고, 전 세계 SNS를 통해 2억 6,000만 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기후변화의 중요성을 알리고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08년부터 ’지구촌 전등끄기‘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행사는 3월 25일 저녁 8시30분부터 9시 30분까지 60분 동안 진행되며, 시는 ‘지구촌 전등끄기’ 한국 주관단체(WWF-Korea)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대시민 캠페인을 적극 추진한다. 

서울남산타워(소등 전), 서울남산타워(소등 후)

서울남산타워(소등 전과 소등 후 모습)

흥인지문(소등 전), 흥인지문(소등 후)

흥인지문(소등 전과 소등 후 모습)

서울시는 에너지절약 생활문화 확산을 위해 매달 22일 1시간 동안 소등하는 ‘행복한 불끄기’를 실시하고 있는데, 매년 3월은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과 같은 날 진행하고 있다.

또 조명을 소등함으로써 발생하는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여 불끄기 행사가 일회성이 아닌 정기적인 시민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필수참여(1시간 소등), 참여유도(30분 소등), 자율참여(10분 이상 소등)의 3단계로 구분하여 진행한다.

서울의 랜드마크 시설인 서울남산타워, 63빌딩, 숭례문, 흥인지문 등 문화재와 서울시, 자치구를 포함한 유관기관 및 공공청사 599개소는 우선적으로 전등을 소등하고, 10층 이상 대형건물 및 백화점, 대형쇼핑몰 및 호텔은 30분간 외등소등을 실시한다. 시는 500세대 이상 아파트에 대해서는 30분간 실내외 조명 소등을 유도하고, 일반주택과 아파트, 소규모상가 등은 10분 이상 자율 참여토록 홍보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에너지시민협력과 02-2133-3587


[영상] 2017 지구촌 전등끄기 캠페인
사람들은 왜 불을 잘 안끄고 다닐까.
너무 쉬운 위치에 있어서 그런가.

스위치를 높은 곳에 옮겨보자.
우리는 사람들의 반응을 실험해 봤어.
눈길도 안주던 스위치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어.

높여야 할 건 스위치가 아니라
우리의 관심이라고.

불 끄는 것 하나만으로
지구가 숨을 쉬고
생명을 지킨다는 사실
2017년 3월 25일 오후 8시 30분

당신 옆의 스위치를 꺼주세요

전등을 끄다
생명의 빛을 켜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