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의 날, 빵과 장미를 나눠주는 이유

프로필이미지 내 손안에 서울

Visit1,510 Date2017.03.08 17:13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의 전화 회원들이 광화문 일대에서 여성들에게 장미꽃을 선물하고 있다ⓒ뉴시스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의 전화 회원들이 광화문 일대에서 여성들에게 장미꽃을 선물하고 있다

지난해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유리천장` 지수에서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최하위를 차지했습니다. 또한 남녀 임금 격차는 36%로 대상국 가운데 가장 컸습니다. 경제적 지위뿐만 아니라 안전과 육아도 불안합니다. 묻지마 살인, 데이트 폭력, 과로사한 워킹맘 등… 2017년을 살고 있는 대한민국 여성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특별기획으로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유래와 의미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올해로 109번째 맞은 여성의 날, 100년이 넘도록 불평등 해소와 생존권 보장을 위해 여성들의 함성이 여전히 메아리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1908년 3월 8일, 미국 여성 섬유노동자 1만 5,000여명이 뉴욕 러트거스 광장에 모였다. 이들은 “우리에게 빵을 달라, 그리고 장미를 달라”를 외치며 노동 환경 개선과 여성 참정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여기서 빵은 굶주림을 해소할 생존권을, 장미는 남성에게만 부여했던 반쪽짜리 참정권과 인권을 의미한다.

이를 계기로 1909년 2월 28일 미국에서 첫 번째 ‘전국 여성의 날’이 선포됐다. 유럽에서는 1910년 8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국제여성노동자회의에서 독일의 여성운동가 클라라 제트킨이 ‘여성의 날’을 제안했다. 이 주장이 받아들여져 1911년 3월 19일 독일, 오스트리아 등 일부 국가에서 세계 여성의 날 행사가 처음으로 개최됐다.

‘세계 여성의 날’이 3월 8일로 공식적으로 개최된 것은 1975년부터다. UN은 ‘세계 여성의 해’를 맞아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지정하고 기념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제강점기였던 1920년 나혜석·박인덕 등 자유주의 계열 여성운동가들과 허정숙·정칠성 등 사회주의 계열 여성운동가들이 주도해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해방 이후 소규모로 진행되던 여성의 날 행사는 1985년부터 공개적으로 개최되기 시작했다. 1985년 한국여성단체연합 주최로 제1회 한국여성대회가 열린 이후 매년 3월 8일이면 다양한 여성 관련 행사들이 열리고 있다.

109년이 지난 지금, 우리나라 여성 인권은 얼마나 성장했을까? 지난해 발생한 강남역 10번 출구 살인 사건, 저소득층 가정 여학생의 깔창 생리대 사연 등이 우리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에 서울시는 세계 여성의 날을 앞두고 지난 7일 생활 속 성평등 가치 확산을 위해 `여성안심특별시 3.0`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시는 2013년부터 ‘여성안심특별시’라는 이름으로 여성안심택배, 안심귀가스카우트 등 다양한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왔다. 앞으로는 ‘여성안심특별시 3.0 대책’을 통해 데이트폭력, 디지털성범죄 등을 차단해 일상생활 속 여성 안전을 강화해갈 계획이다.

■ 서울시 여성안심특별시 관련 기사 모아보기
“폭력 출입금지” 여성안심 행복마을 20곳 조성
안전한 생활을 돕는 여성안심서비스
업그레이드된 여성안심서비스 직접 이용해보니…
누르면 경찰 출동! 모든 공원 화장실에 비상벨 설치
“집에 가는 길이 무서울 때” 안심귀가 앱 출시

한편,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8일 오후 2시부터 서울여성플라자 2층에서 서울 여성의 일상 구석구석을 안전의 관점에서 살펴보고 변화를 모색하자는 의미를 담아 <#이게_여성의_자취방이다>라는 제목으로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전국 305개 여성·시민단체로 구성된 한국여성단체연합은 3월 8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한국여성대회를 열고 ‘올해의 여성운동상’, ‘여성운동 특별상’, ‘성평등 디딤돌’을 시상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을 받아 서울을 비롯해 대구, 성남, 춘천 등지에서 1만여개 빵과 장미를 나눠주는 ‘여성폭력인식개선’ 캠페인을 펼쳤다.

여성의 날을 상징하는 “빵과 장미”. “빵과 장미”는 불안한 경제 상황, 최악의 청년 실업 등 2017년 3월 8일 오늘을 힘겹게 살아 내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아닐까. 생계를 위해 일할 권리인 ‘빵’과 인간답게 살 권리인 ‘장미’말이다.

더 나은 생존을 위해, 더 인간다운 삶을 위해 싸웠던 여성 노동자를 기억하며 다시 한 번 외쳐본다. “모든 이에게 빵과 장미를!”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