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메르스 막는다” 서울시 감염병 공동대응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41 Date2017.02.02 15:40

의사ⓒ뉴시스

메르스 위기 극복을 선도해 온 서울시가 전국 최초의 민·관·군 감염병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대응체계를 한 단계 더 혁신한다.

보건의료단체, 수도방위사령부, 강북삼성병원을 비롯한 서울 소재 14개 민간의료기관, 서울의료원 등 8개 시립병원 등 민·관·군 30개 기관이 참여하는 ‘서울시 감염병협력위원회’를 출범한다.

2015년 메르스 발생 당시 특정 기관에 환자가 몰리면서 의료진들의 피로도가 집중되고 치료시설이 부족했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각 기관별로 전문 의료인력을 상시 확보해 신속하게 공동대처할 방안이다.

서울시는 협력체계 유지에 필요한 각종 행·재정적 지원을 맡고, 서울시의사회는 감염병 대응 의료인력에 대한 교육 및 메뉴얼 보급 등 감염병 대처와 관련된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2월 2일 목요일 오후 4시 서울시청 영상회의실(본관 6층)에서 ‘서울시 감염병협력위원회’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시장과 김숙희 서울시의사회장을 비롯한 보건의료단체장, 상급종합병원장, 시립병원장 등 23명이 참석해 서명한 후, 박원순 시장과 김숙희 서울시의사회장이 대표로 협약서를 교환했다.

■ ‘서울시 감염병협력위원회’ 참여 기관(30개)
○ 보건의료단체(5) : 의사회, 병원협회, 약사회, 간호사회, 대한감염학회
○ 민간의료기관(14) : 상급종합병원 13개소, 종합병원 1개소
 ※ 강북삼성병원, 건국대병원, 경희대병원, 고대구로병원, 고대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아산병원, 연대강남세브란스병원, 연대세브란스병원, 이대목동병원, 카톨릭서울성모병원, 한양대병원, 인제대서울백병원
○ 시립병원(8) : 서울의료원, 보라매·동부·북부·서남·서북·은평·어린이 병원
○ 공공기관(3) : 수도방위사령부, 서울소방재난본부, 보건소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2015년 메르스 당시 선제적인 대응과 투명한 정보공개로 위기 극복을 선도해왔으며, 이번 ‘서울시 감염병협력위원회’ 출범으로 서울시민의 건강 안전권을 확보할 것”이라며, “제2의 메르스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군의 단단한 협력을 기반으로 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 단계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시민건강국 보건의료정책과 02-2133-7553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