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착수…24일 설명회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29 Date2017.01.20 16:31

북촌한옥마을 겨울 풍경

북촌한옥마을 겨울 풍경

서울시가 종로구 북촌 일대(약 113만㎡)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착수한다. 7년 전(2010년 1월 21일) 지구단위계획 결정 이후 사회적·물리적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시는 2001년 북촌가꾸기 사업 시작과 함께 한옥등록제 시행, 한옥매입·활용, 한옥 개·보수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한옥주거지를 보전하해 왔다. 또한 북촌의 한옥과 고유한 정주환경 보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 위한 도시관리계획 수립의 필요성에 따라 2007년, 2010년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북촌은 도심 속 대표적인 한옥마을이자 지역적 가치가 높은 새로운 명승지로 각광을 받게 됐다. 하지만 주요 가로변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상업화가 현재는 주거 밀집지까지 확대되면서 상업시설 등이 만들어내는 소음, 냄새 등으로 정주환경이 열악해졌다. 특히 북촌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급속한 증가로 인한 소음 발생, 쓰레기 무단투기, 주거시설 무단침입 등은 북촌 주민들에게는 피부에 와 닿는 문제로 꼽히고 있다.

이는 북촌이 갖고 있는 고유의 지역정체성을 훼손하고, 궁극적으로는 도시의 다양성‧지속가능성을 떨어뜨려 도시경쟁력을 악화 시키는 것인 바, 서울시는 이번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재정비 사항으로는 ▲기존 지구단위계획 운영실태 조사·분석 ▲급격한 상업화 및 관광지화에 따라 악화된 정주환경 개선 ▲젠트리피케이션 현상 대응을 위한 골목상권 보호 대책 ▲마을재생을 위한 주거환경관리사업구역 지정 등으로 이를 통해 제도적인 차원의 도시관리계획 방안을 마련하고자 하는 것이다.

아울러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하고 적극적인 주민소통을 강화하기 위하여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용역 착수보고회를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24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보고회에서는 지구단위계획의 주요 재정비 내용,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협의체 참여방안 및 주민소통방 운영계획 등에 대한 안내와 함께 지구단위계획 관련 궁금한 사항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된다.

착수보고회 결과는 향후 서울시가 북촌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하여 서울을 대표하는 역사문화마을로서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주민의견이 적극 반영된 주민참여형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나가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북촌은 서울의 대표적인 전통주거지로서 2001년 북촌가꾸기 사업을 시작으로 민관이 협력하고 노력하여 오늘날 명소로서의 모습을 갖추게 된 지역”이라며, “앞으로도 북촌의 독특한 경관 조성·유지, 정주환경 보전 등 살기 좋은 북촌 만들기를 위한 여러 사업을 지속적․체계적으로 추진해나가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의 : 한옥조성과 02-2133-5573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