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먼저’ 69개 혁신정책, 한 권의 책으로

내 손안에 서울

Visit493 Date2016.12.09 15:47

남산ⓒ연합뉴스

#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서울시는 이동노동자들의 쉴 곳이 마땅치 않다는 고충을 귀 담아 지난 3월 신논현역 부근에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1호를 열었다. 쉼터에는 전신·발마사지기, 휴대폰충전기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고, 건강·금융·복지 상담도 받을 수 있어 이용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대리기사 최모 씨는 “기사들한테 소문이 나서 호기심에 와봤다가 요즘은 거의 매일 오고 있다. 더운 여름엔 잠시나마 땀 식힐 수 있고 추운 겨울엔 따뜻한 차 한 잔 마실 수 있어서 고마운 시설”이라고 말했다.

# 이동식 이불빨래방
“어르신들, 이불 들고 나오세요!” 대형 세탁기가 탑재된 차 한 대가 복지관 앞에 서니 양손에 이불을 든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줄을 섰다. 서울시가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과 독거어르신들의 대형세탁을 돕기 위해 2015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중인 ‘이동식 이불빨래방’이다. 복지관, 임대아파트단지 등으로 찾아다니며 세탁부터 건조까지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가 이와 같이 비용·효율보다 ‘인본(人本)’을 실현한 69개 대표 혁신정책을 한 권의 책으로 정리했다. <서울, 인본을 꿈꾸다 ‘2016 서울혁신백서’>라는 인본(人本)백서다.

노숙의 원인이자 결과가 되는 알코올 중독 문제 해결을 통해 사회복귀를 돕고자 2013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알코올회복 재활센터’, 최중증 독거 장애인을 위한 전국 최초 ‘24시간 안심케어 서비스’, 필수 야간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올빼미버스’ 등 작지만 시민 삶에 큰 변화를 가져온 대표 사례들을 10개 분야로 나누어 소개한다.

10개 분야는 ①노숙인(희망의 자립) ②저소득층(행복한 나눔) ③장애인(배려와 공존) ④근로자(신나는 일터) ⑤아동·청년(꿈꾸는 도약) ⑥여성(당당한 미소) ⑦가족(따뜻한 관심) ⑧어르신(설레는 앵콜) ⑨다문화(하나의 동행) ⑩이주민·유가족(치유와 화합) 등이다.

특히, 각 분야별로 올빼미버스 기사, 마을세무사,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등 최일선에서 정책을 실행하는 근무자들과의 인터뷰를 실어 생생한 현장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 각 사업마다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된 계기와 과정을 사연과 스토리텔링 등으로 풀어내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각 정책별 성과는 인포그래픽을 통해 보기 쉽게 소개하고 있으며, 시민이 직접 활용할 수 있는 관련 기관, 홈페이지, 담당부서 등도 함께 안내하고 있다. 책 마지막 부분에는 별도 페이지로 청책토론회, 시장과의 주말데이트 등 인본정책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시의 소통 정책들이 담겨있다.

<인본(人本)백서>는 ‘세계 인권의 날’인 12월 10일부터 서울시 홈페이지(ebook.seoul.go.kr)에서 전자책(e-book)으로 볼 수 있으며, 자치구 주민센터 민원실, 공공도서관 등 오프라인에서는 15일부터 만날 수 있다. 종이책은 유상(5,000원)으로 판매하며, 구매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도서관 내 시정간행물 판매코너, 서울시청 시민청 내 서울책방, 정부 간행물 판매센터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인터뷰를 통해 “사람이 존중받는 도시를 만드는 게 모든 행정사회의 근본이자 기본이며, 작지만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것에서부터 인본(人本)은 시작된다”며 “누구나, 매 순간, 어느 상황에서든지 사람이 먼저 존중받고 배려 받는 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재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제도적 보완을 해나가는 등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의 : 기획담당관 02-2133-662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