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광장서 선물상자 18,000개 만든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942 Date2016.11.24 14:43

박스ⓒ뉴시스

서울시는 국제구호개발단체 굿피플, 여의도순복음교회, CJ제일제당,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등과 함께 소외계층에게 줄 선물박스를 포장하는 ‘2016 희망나눔 박싱데이’를 서울광장에서 25일 오후 1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싱데이’는 유럽에서 크리스마스 다음 날인 12월 26일 상자에 곡물 등을 담아 어려운 이웃에게 선물하는 전통에서 시작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영훈 굿피플 이사장, 진중섭 회장, 황용규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장, 신영수 CJ제일제당 상무 등과 자원봉사자 450여명이 참여한다.

서울시와 굿피플은 2013년 이후 3년간 민간후원 등으로 확보한 선물상자를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에게 전달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5만 4,000개 54억 원의 선물박스를 전했다.

올해도 햄과 참기름 등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선물박스 1만 8,000개를 정성스럽게 포장해 기초푸드마켓 등을 통해 홀몸어르신, 다문화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굿피플 이영훈 이사장은 “연말을 맞이해 모임이나 사치보다 작은 정성을 모아 이웃과 함께 따뜻한 사랑을 나누며 건강하게 한 해를 잘 마무리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올 겨울은 특별히 더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고 경제도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있어 어려운 이웃들이 더욱 걱정된다”며 “희망나눔 박싱데이를 통해 나눔의 문화가 서울시 전역에 널리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제보하거나 도움을 줄 시민 및 단체는 120 다산콜센터나 ‘희망온돌 홈페이지’(ondol.welfare.seoul.kr) 또는 인근 자치구, 주민자치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문의 : 희망복지지원과 02-2133-7392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