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이 만든 신발을 착한가격에 ‘슈슈마켓’

내 손안에 서울

Visit11,124 Date2016.10.04 17:23

수제화 공동판매장ⓒ뉴시스

수제화 공동판매장

장인의 손길로 만들어진 수제화는 뭐가 어떻게 다른지 모르시겠다고요? 그렇다면 이번 금요일에 열리는 성수동 수제화 거리장터 ‘슈슈마켓’에 오셔서 직접 확인해보세요. 수제화 장인의 시연은 물론, 나만의 수제화를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도 있고, 질 좋은 수제화를 10~5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내 발에 꼭 맞고, 마음에 쏙 드는 신발, 성수동에서 만나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나만의 수제화, 맞춤구두, 친환경 공법으로 제작한 아기용 수제화, 손쉽게 뒷굽 교체가 가능한 힐클립 기능성 구두 등 품질 좋은 수제화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수제화 거리장터 슈슈마켓이 열린다.

서울시와 성동구는 침체된 수제화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10월 7일 성수동 구두테마공원에서 ‘2016 성수 수제화 거리장터 슈슈마켓 & 서울 365 패션쇼’를 개최한다. 행사는 낮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진행된다.

우수한 수제화 제품을 저렴하게

2013년부터 수제화 산업 활성화를 위해 열린 행사 ‘슈슈마켓’은 올해 성수동 소재의 수제화 전문업체 20개가 참여한다. 각 업체의 장인들이 준비한 특색있는 다양한 수제화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것은 물론 행사 기간에는 시중 가격보다 10~50% 할인된 가격으로 나만의 수제화를 구입할 수 있다.

수십 년간 발을 연구한 수제화 장인의 맞춤구두부터 트렌디한 슈즈디자이너 브랜드 제품을 한 자리에 선보이며, 내 발에 꼭 맞는 나만의 수제화를 현장에서 맞춤형 제작으로 받아 볼 수 있다.

특히, 전국에서 입소문으로 찾아오는 장애인용 특수맞춤화, 친환경 공법으로 제작하는 아기용 수제화, 손쉽게 뒷굽 교체가 가능한 힐클립 기능성 구두 등 우수한 상품을 전시하고, 시중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판매한다.

또한, 성수동 수제화의 고부가가치를 알리고, 슈슈마켓을 찾은 시민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성수동 수제화 장인이 만든 수제화와 가을에 어울리는 의상을 선보이는 ‘서울365 패션쇼’도 개최된다.

2015년 여름에 열린 성수동 수제화 `슈슈마켓`

2015년 여름에 열린 성수동 수제화 `슈슈마켓`

`성데렐라를 찾아라` 등 문화‧부대행사 다양해

수제화 산업에 대한 이해와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연예인 참여 한정판 수제화를 제작해 매출액 중 일부를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이 행사에는 이 시대의 아버지상으로 불리는 국민배우 최불암과 개그맨 윤형빈이 참여한다.

서울시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최불암 씨는 다양한 장소를 걷는 일이 많아 발이 편안한 캐쥬얼 스니커즈와 정장에 잘 어울리면서 쉽게 관리할 수 있는 단화형 수제화를 주문했으며, 개그맨 윤형빈 씨는 무대에 설 때 큰 키의 장점을 잘 살려주는 발이 편한 키높이형 정장구두를 제작한다.

이외에도 수제화 거리장터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장인 수제화 제작시연, 서경대 학생 20명이 참여하는 탭댄스 군무와 서울시 거리예술단 및 초청가수(에이프릴, 레이디스코드) 공연, 푸드트럭 등도 진행된다.

또한, 성수동 빨간 구두가 가장 잘 어울리는 시민에게 주어지는 ‘성데렐라를 찾아라(성수동 신데렐라, 가칭)’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슈슈마켓 당일 일정 금액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사은품이 증정된다.

신발 개발, 생산, 유통 및 부품소재 생산과 관련된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오산대학교 신발산업과 학생 작품 25여점의 전시회도 진행된다.

김태희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1980년대 성수동으로 제화관련 업체들이 집적되어 호황기를 누렸으나, 1990년대 이후 중국 저가 수입품이 유입되어 업체들의 수익구조가 급격히 악화되었다”며 “이번 슈슈마켓이 질 좋은 성수동 수제화를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디자이너, 연예인이 참여하는 콜라보 행사 등을 통해 성수동에 활력을 불어넣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경제정책과 02-2133-525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