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라, 식중독’ 각종 감염병 비상! 예방법은?

내 손안에 서울

Visit2,573 Date2016.09.08 15:30

어린이들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씻기를 배우고 있다.ⓒ뉴시스

어린이들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를 배우고 있다.

최근 식중독과 C형간염이 집단 발생하고, 15년 만에 국내 콜레라 환자가 나오면서 감염병에 대한 불안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8일 ‘감염병 대응 상황 및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발표하고, 추석 명절을 맞아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감염병 예방을 위한 행동수칙도 같이 발표했는데요. 추석 연휴, 가족·친척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지만, 건강을 위해 기본적인 수칙은 잘 지켜야겠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콜레라 모니터링 강화

콜레라는 콜레라균의 감염에 의한 급성 설사 질환을 말하는 것으로 무엇보다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비상방역대책반’을 설치, 휴일 없이 가동 중이다.  병원, 약국, 학교 등 시내 1,542개 시설을 지정해 의심환자 발생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토록 하고 있다.  

콜레라 의심환자 신고가 들어오면 25개 보건소에서 환자의 검체를 채취·확보하고,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콜레라 검사 및 최종확인, 필요시 국립보건연구원으로 균주를 이송한다.

시는 지난달 말부터 대형 수산물 도매시장 및 횟집 등 음식점을 대상으로 수족관 물, 수산물을 수거해 콜레라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횟집 등 조리종사자의 보건증을 확인하는 등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또, 추석 연휴기간 이용객의 증가가 예상되는 철도역, 버스터미널 등 9개 지역 주요 교통시설 주변 음식점(245개소)을 대상으로 총 79명(자치구공무원 29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50명) 25개 민·관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위생점검과 함께 식중독예방 및 콜레라 예방수칙에 대해 집중적인 홍보 활동도 실시한다.

콜레라 및 식중독 예방수칙

콜레라 및 식중독 예방수칙

학기 초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만전

서울시는 식중독 발생 예방을 위해 현재 교육청과 합동 점검반 110명을 투입, 학교 급식소 493개소, 식재료 공급업소 86개소 등을 대상으로 9일까지 긴급 합동점검을 진행한다.

시는 지난 달 시내 6개 학교에서 식중독 환자가 집단 발생함에 따라 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현장 합동조사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이들 학교의 위생 문제점에 대해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 10월까지 식중독 예방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1일 2급식 학교를 대상으로 9월말까지 위생점검을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다.

11월말까지 시내 초등학교 80개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1830(하루, 여덟 번, 30초 이상) 손씻기’ 체험교육도 실시한다.

아울러, 식중독 확산의 조기 차단을 위해 식약처에서 구축·운영 중인 ‘식중독 조기경보 시스템’을 지자체에서도 열람할 수 있도록 권한 요청을 추진, 학교 급식 식재료 납품업체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해 예방활동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형 간염 예방수칙

C형 간염 예방수칙

‘일회용 의료용품 등 불법사용 신고센터’ 운영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무면허 의료행위 등이 C형간염 집단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일회용 의료용품 등 불법사용 신고센터`를 서울시 홈페이지에 설치했다.

C형간염 의심 신고는 보건소 역학조사를 실시한 후 결과에 따라 조치하고, 일회용 의료용품 재사용 신고가 들어오면 환경 검체 수거 등 현장 조사를 신속하게 실시한다.

또한 9월에는 의료기구 및 용품 사용에 관한 의료기관 자체점검, 10월에는 의료기관 폐기물 적법관리 및 의약품 적정보관 점검, 11월은 시·보건소가 특별기획점검을 할 계획이다.

시는 ‘감염병 대비 민관협력체계 구축’ 용역을 실시해 상급종합병원, 의료단체와 민관협력위원회 구성, 감염병 확산시 치료 전문인력 DB구축, 감염병 관련 의료인력 교육, 시민 감염병 대처 매뉴얼 마련 등을 진행한다.

지카바이러스, 동남아시아 국가도 조심해야 합니다

2월부터 지카바이러스 매개모기 감시와 방제 강화

서울시는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해외 유행에 따라 지난 2월부터 방역대책반을 운영해 왔다. 외국에서 감염됐던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5명)에 대해서는 6월 말부터 거주지 반경 200m 지역에 대해 매개모기 감시 및 방제를 강화하고 있다.

시는 7일 현재까지 흰줄숲모기 1,399마리를 채집했으며 검사 결과 지카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조기발견을 위해 기존 보건소(보건환경연구원)에서만 했던 지카바이러스 검사를 8월부터 고대 구로병원 등 16개 민간 의료기관으로 확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현재까지 브라질 리우 올림픽 참가자 127명을 대상으로 지카바이러스를 검사했으며 아직까지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시민들이 쉽게 감염병 예방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매주 소식지를 발간해 감염병관리본부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실천하기 쉬운 건강수칙으로 시민과 함께 감염병 예방

감염병 예방 ‘생활속 실천수칙’은 ▲30초 이상 손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채소·과일 씻어 먹기, 칼·도마 조리 후 소독하기, ▲피부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위생용품 등은 개별사용, ▲의료기관에서 주사, 기구를 이용한 시술을 받는 경우 기구의 무균소독, 새로운 일회용품 사용 여부 등을 주의 깊게 볼 것 등이다.

또 메르스가 유행하는 중동국가나 지카바이러스 유행지역(중남미, 동남아)에서 입국 후 2주이내 발열 등 증상 발생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1339’로 우선 신고하는 것도 중요하다.

의료기관은 ▲수양성 설사 환자 내원시 콜레라 검사 실시, 콜레라 의심시 지체없이 보건소에 신고, ▲ 감염환자의 체액·혈액이 묻은 의료기구 멸균사용 등이 반드시 필요하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