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민센터가 예술이네” 공공미술 옷 입고 대변신

내 손안에 서울

Visit915 Date2016.08.17 16:45

삼청동 기농정(基農亭)

삼청동 기농정(基農亭)

서울문화재단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와 연계해 삼청동, 창신1동, 이화동, 독산4동 등 4개동 주민센터에서 각 지역 특색을 반영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지난 5월부터 진행한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시민의 일상을 예술로 충전시키는 <도시게릴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의 김경민 교수와 작품 공모를 거쳐 선정된 예술가들이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공공미술을 구현하는 사업이다. 특히 주민센터를 주민 커뮤니티 거점으로 변화시키면서 지역의 쟁점사항을 예술적으로 풀어 마을을 변화시키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목적이다.

삼청동 주민센터에는 북촌 한옥의 역사적 의미와 삼청동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건축가 최두호, 이재성이 ‘기농정(基農亭)’을 만들었다. ‘기농정(基農亭)’은 일제 도시계획에 정면으로 저항하며 북촌을 지키고자 한 기농 정세권 선생의 노력을 기리고, 정자(亭子)를 21세기적으로 재해석해 지역 주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창신1동 주민센터 전경

창신1동 주민센터 전경

창신1동 주민센터에는 창신동 일대에서 채집한 사물들을 조합한 ‘건설적인 드로잉–창신동’,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 등 창신동을 대표하는 사람들을 주제로 한 콜라주 ‘창신피플’, 창신동에 작업실이 있었던 박수근 화백의 대표작을 재구성한 ‘박수근 in 창신’ 등 유화수 작가의 3부작 작품을 설치했다.

창신1동

독산4동 주민센터는 사회적기업 ‘안테나’가 지역에서 필요한 서비스와 주요 사업의 개선사항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지역주민과 워크숍을 통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지역의 주요 사업인 재활용 정거장을 시민 공유 공간으로 바꾸는 등의 커뮤니티 아트 프로그램을 오는 9월에 선보인다.

이화동은 낙산공원 성곽길과 벽화마을로 관광객이 많은 만큼 주민센터를 주민과 더불어 관광객을 위한 쉼터이자 주민 화합의 장으로 조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이화동 주민센터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11월에 공개된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주민센터의 이미지를 변화시키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공미술을 통해 동주민센터가 커뮤니티 거점이자 지역 내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소통의 창구로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22일까지 <도시게릴라 프로젝트> 페이스북을 통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공공미술 빈 칸 채우기’ 이벤트를 진행하며,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문의 : 서울문화재단 홍보팀 02-3290-7116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