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공유기업 ‘위워크’와 손잡고 스타트업 키운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905 Date2016.07.27 15:58

빌딩ⓒ뉴시스

서울시가 창업을 준비하는 기업가들에게 공간, 커뮤니티,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하고,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세계적인 공유기업 위워크(WeWork)사와 손을 잡는다.

위워크(WeWork)사는 전세계 30개 도시에 100개 이상의 지점을 둔 세계 최대의 사무실 공유 서비스 기업으로, 2015년 가장 혁신적인 회사로 선정(Fast Company Magazine) 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세계적인 공유기업인 위워크(WeWork)사의 공동창업자인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를 만나 서울시의 혁신 및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한 우호적 협력을 강화하는 MOU를 27일 체결하고 스타트업 육성과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해 힘을 모은다.

27일 MOU 체결식에 이어 위워크(WeWork)의 국내 1호 사무실이 8월 1일, 강남역에 문을 연다.

위워크(WeWork) 공동창업자인 미구엘 맥켈비(Miguel McKelvey)는 “서울은 오랜 기간 세계적 기업들의 허브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많은 기업가 및 스타트업, 창의적 인재가 밀집해 있는 도시”라며, “위워크(WeWork)는 강남역점에 입주한 다국적 기업, 대기업, 중소기업들과 전세계 100개 지점에 입주한 다른 멤버들 간 네트워킹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위워크(WeWork)가 제공하는 공간 및 스타트업 창업 지원프로그램이 국내 스타트업의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해외진출을 위한 좋은 엔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의 : 경제진흥본부 투자유치과 02-2133-5333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