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이 흐르고 음악이 흐르는 ‘물순환축제’

내 손안에 서울

Visit5,489 Date2016.07.25 15:43

빗물축제

서울시는 빗물을 주제로 ‘물순환 시민문화제’를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서울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왜곡된 물순환으로 인해 국지적 집중호우 증가, 중·장기적 가뭄 우려 등 기후 환경 변화가 큰 상황에서 빗물이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서울시에서 빗물을 주제로 처음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기존의 단순 전시위주의 행사에서 탈피하여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으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빗물 영화제 ▲빗물 놀이터 ▲레인스테이지 ▲레인콘서트 ▲빗물 체험행사(10개) ▲물순환 박람회 ▲물순환관리 국제 심포지엄 ▲레인마켓 등이다.

행사장 배치도

행사장 배치도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빗물축제(Rain Festival)

행사 첫날(28일)과 둘째 날(29일) 저녁에는 서울광장에 설치된 미니풀장에서 비와 관련된 영화를 보는 ‘빗물영화제’가 개최된다. 영화에서 비가 오는 장면에는 서울광장에 비가 내리는 퍼포먼스도 같이 진행될 예정이므로 영화를 관람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우산을 챙겨야 하며, 또는 안내부스에서 우비를 받을 수도 있다.

행사 셋째 날(30일)과 넷째 날(31일)에는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비와 관련된 노래와 분위기를 연출하는 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낮에는 ‘레인스테이지’ 공연이 열리고, 저녁에는 ‘레인콘서트’가 진행된다. 레인콘서트 공연 중 서울광장에서 비가 내리는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공연관람객은 우산을 챙겨오면 더욱 더 즐겁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 상영 영화 및 공연 일정
○ 7월 28일(목) 20:00 ~ 22:00 ‘내 마음의 풍금’
○ 7월 29일(금) 20:00 ~ 22:00 ‘8월의 크리스마스’
○ 7월 30일(토), 31일(일) 13:00 ~ 15:00 ‘레인스테이지’
○ 7월 30일(토), 31일(일) 20:00 ~ 22:00 ‘레인콘서트’

서울광장 분수대 옆에서는 빗물놀이터를 운영한다. 어린이풀장 2개, 워터슬라이드 2개와 탈의실 및 휴게시설이 설치된다. 아울러 서울광장 중앙에는 대형 우산 작품이 설치되어 포토존으로 사용된다.

한편 서울광장 동측에는 시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10개의 시민체험행사가 진행된다. 신진작가들이 비와 관련된 제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레인마켓’도 진행되며, 총 25개 셀러가 참여한다.

빗물영화제(좌), 빗물놀이터(우)

빗물영화제(좌), 빗물놀이터(우)

‘물순환 박람회’와 ‘국제심포지엄’ 개최

물순환 관련 제품 전시인 ‘물순환 박람회’도 개최된다. 박람회에서는 빗물침투시설, 빗물저류시설, 빗물이용시설, 물 절약시설 등 물순환 관련 신개발품을 전시한다. 총 36개의 전시부스가 설치되고 22개 업체가 참여해 시민들의 물순환에 대한 인지도를 제고하고 관련 산업과 기술발전을 도모한다. 행사 첫날엔 박원순 시장도 참석해 물순환 박람회 제품을 직접 살펴보고 참가업체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29일엔 물절약과 물순환 회복을 주제로 ‘2016 물순환관리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주제발표와 패널토론회로 나누어 진행하며, 미국, 이스라엘, 슬로바키아 등 다양한 나라의 물관리 사례를 듣고 토론한다. 서울시는 이번 심포지엄을 인공계, 자연계 물순환 정책에 대한 학술정보와 정책방향 등에 대한 교류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문의 : 물순환정책과 02-2133-3762, 물순환 시민문화제 홈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