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2번 버스기사, 심폐소생술로 승객 살려

내 손안에 서울

Visit749 Date2016.07.08 14:55

버스 안

평소 소방서 심폐소생술 교육에 정기적으로 참석하던 버스운전기사가 버스 안에서 쓰러진 40대 남성을 구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8일 소방재난본부가 밝혔다.

지난 7월 1일 오전 5시 43분경 서울시 ㈜북부운수에서 운전기사로 근무하는 박명규(51세) 씨는 272번 시내버스를 운행하던 중 버스 안에 쓰러진 40대 남성을 발견했다.

40대 남성은 의식을 잃고 버스 바닥으로 쓰러졌고, 박씨는 버스를 멈춘 후 황급히 달려가 승객을 부축했다. 당시 승객은 맥박과 의식이 없었고, 간헐적 호흡만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주변 시민이 신고 후 환자를 바닥에 눕혀 상태를 확인하고 지속적으로 어깨를 두드리며 말을 걸었으나 숨을 쉬지 않자 박 씨는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중랑소방서 중화119안전센터는 현장에서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사용으로 환자의 자발적 호흡 및 맥박을 회복시킨 후, 환자를 인근병원으로 이송시켰다. 현재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일반병동으로 옮긴 상태로 거동과 대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평소 교육을 받더라도 막상 상황이 닥치면 쉽지 않을텐데, 너무 든든하고 감사하다”라는 말을 전했다.

소중한 생명을 구한 박명규 북부운수 버스기사는 “소방서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에 참여한 것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당시 119신고와 응급처치를 도와주신 시민여러분과 소방대원분들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하고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2004년에 안전교육과 관련된 부서를 서울소방재난본부에 신설해 현재까지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오고 있다. 2015년에는 645회 총 29,173명이 교육을 받았고 올 5월까지는 269회 총 10,265명이 교육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도 정기적 심폐소생술 교육을 강화하여,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