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가성비 갑’ 3천원으로 즐기는 스케이트장과 박물관

‘가성비 갑’ 3천원으로 즐기는 스케이트장과 박물관

올림픽공원 스케이트장에서 신나게 스케이트를 타고 있는 어린이들 호호의 유쾌한 여행 (123) 올림픽공원 겨울방학이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겨울방학이 아직도 많이 남았다고 힘들어하는 학부모들이 많습니다. 춥고 미세먼지가 심해 집안에만 있기...
장애인 가족 ‘삶의 질’ 높인다…장애인가족지원센터

장애인 가족 ‘삶의 질’ 높인다…장애인가족지원센터

은평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실시한 우드 업(WOOD UP)목공캠프 가족 중에 장애인이 있다는 건 가족 구성원 모두에게 심리적·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준다. 특히 장애가 심한 경우 가족 구성원 중 누군가가 옆에서 돌봐줘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해 ...
뜻밖의 공간에서 마주한 ‘숨은그림찾기’

뜻밖의 공간에서 마주한 ‘숨은그림찾기’

숨은그림찾기 프로그램은 서울시청 1층 안내데스크 왼쪽 배너 앞에서 모여서 시작한다. 서울시청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프로그램이 있어 참여해봤다. ‘숨은그림찾기’는 시청 안 예술작품을 둘러보는 도슨트 프로그램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서울시는 2012년 10월 신청사 ...
과학교육의 핫플레이스, 서울시립과학관

과학교육의 핫플레이스, 서울시립과학관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8) 잘 생겼다! 서울시립과학관 겨울방학이 한창인 지금, 호기심 충만한 아이들의 눈길을 끄는 곳 서울시립과학관을 찾아가보자. 우주탐험을 꿈꾸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지구와 가장 닮은 행성인 ‘화성’에 관한 특별기획전 ‘PLANET ...
겨울에도 매력 있어! 아이와 가면 좋은 난지한강공원

겨울에도 매력 있어! 아이와 가면 좋은 난지한강공원

하늘공원에서 바라본 한강 옆 난지한강공원 전경 추운 겨울이지만 난지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많다. 가족, 친구와 함께 난지캠핑장을 찾은 이들도 많이 보인다.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 난지한강공원은 홍제천교에서 난지천교 사이에 위치해 있다. 주변 노을공원, 하늘공원과 ...
“국가대표에게 배워요” 서울교통공사 무료 펜싱교실

“국가대표에게 배워요” 서울교통공사 무료 펜싱교실

서울교통공사에선 매 방학마다 서울교통공사 펜싱선수단과 함께하는 무료 펜싱교실을 운영한다 겨울방학을 색다르게 보낼 수 있는 팁 하나! 평소 접하기 어려운 펜싱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있어 소개한다. 서울교통공사에서는 매학기 방학마다 서울교통공사...
동영상 제작 배우고 싶다면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

동영상 제작 배우고 싶다면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미디어체험, 교육, 장비대여, 시설대관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게 개인이 만든 영상이야?” “1인 방송인데 너무 재밌어. 이거 한 번 봐봐” 방송 제작이 대중화되고 있다. 유튜브 등 SNS를 통해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콘텐츠를 방송할 수도...
긴긴 겨울방학, 한나절 신나게 보낼 수 있는 이곳은?

긴긴 겨울방학, 한나절 신나게 보낼 수 있는 이곳은?

1,2월 감성예술 – 동그란 꿈 속 세상(드림캐쳐 만들기) '맛있으면 바나나, 바나나는 길어, 길면 겨울방학?' 춥고 긴 겨울방학, 아이들과 무엇을 할지 고민이라면 서울상상나라를 찾아보세요. 방학을 맞아 다양한 요리체험부터 악기를 이용한 신체놀이, 미술,...
긴 겨울방학 알차게! 아이와 가볼만한 미술관‧박물관

긴 겨울방학 알차게! 아이와 가볼만한 미술관‧박물관

DDP에서 진행 중인 키스 해링 전시회 호호의 유쾌한 여행 (121) DDP & 종이나라 박물관 초등학생 겨울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올해부터는 봄방학이 없어진 학교들도 많아 두 달 동안 긴 겨울방학을 보내는 학교도 많아졌는데요. 겨울방학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
따끈한 팥죽나눔 ‘국립민속박물관’…어린이 프로도 좋아요

따끈한 팥죽나눔 ‘국립민속박물관’…어린이 프로도 좋아요

동지를 맞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팥죽 나누기 행사가 진행되었다 12월 22일은 동지다. 동지는 24절기의 22번째 절기로 일 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동지가 지나면 점점 낮이 길어지기에 태양이 부활한다고 믿었고, 그러한 이유로 동지를 ‘작은설’...